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한 폐렴, 사스와 같은 '박쥐' 발원…전염성 높다"

최종수정 2020.01.22 20:00 기사입력 2020.01.22 20:0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중국 '우한 폐렴'이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과 같이 박쥐에서 발원했으며 전염성이 매우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가오푸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 센터장은 이날 우한 폐렴을 일으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사스와 매우 높은 유사성이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앞서 한국 질병관리본부도 중국이 공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유전자 염기서열을 분석한 결과 사스 바이러스와 상동성(유전자가 유사한 정도)이 높다고 밝힌 바 있다.


중국 연구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사스 바이러스가 큰박쥐(fruit bat)에서 발견되는 'HKU9-1 바이러스'를 공통 조상으로 가진 것으로 봤다.


연구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우한 내 수산시장에서 팔린 야생동물을 통해 퍼진 것으로 보인다며 이 코로나바이러스가 계속해서 적응하고 변이를 일으킨다는 점을 문제로 지적했다.

우한 폐렴의 진원지로 알려진 우한 화난 수산시장 내에선 뱀, 토끼, 꿩 등 각종 야생동물을 도살해 판매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연구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근원 숙주는 박쥐일 수 있으며 박쥐와 인간 사이에는 알려지지 않은 매개체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사스는 박쥐의 변종 바이러스가 사향고양이로 옮겨진 뒤 사람에게 전파된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사스와 마찬가지로 'ACT3'라는 단백질을 표적으로 삼는다. 과학자들은 사스와 구조적으로 다르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역시 강력한 결합력을 갖고 있어 전염성이 매우 높을 수 있다고 봤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