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공천 세습' 논란 문희상·문석균에 우려 전달 "현명한 결정 기대"

최종수정 2020.01.22 17:35 기사입력 2020.01.22 17: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 문석균 경기 의정부갑 상임부위원장에게 당 차원의 우려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구 세습 논란이 제기된만큼 '공천 리스크'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與, '공천 세습' 논란 문희상·문석균에 우려 전달 "현명한 결정 기대"

당대표 비서실장을 맡고 있는 김성환 의원은 22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최근 우리 사회에 공정의 가치가 많이 높아져 있어 일단 당의 우려, 국민의 정서를 (문희상) 의장과 당사자에게 전달했다"며 "본인이 현명한 결정을 하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자진 결단을 요구한 것이냐'는 질문에 "최근 국민의 정서와 당이 이 문제를 매우 심도있게 보고 있다는 사실에 대해 전달했기 때문에 그 부분을 판단해서 결정하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그는 “(물론 본인은) 억울할 수 있다”며 “실제로 경험도 많고 지역에서 활동을 오래해 왔기 때문에 ‘그게 무슨 아빠 찬스냐. 내 스스로의 경쟁력이지’라고 생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과거에도 소위 직접 (지역구를) 물려받은 경우들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려를 전달한 이유는 당에 부담이 될까봐 그런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국민들의 정서에 대해 전달을 했다"고 답했다.


문 부의장은 아버지 문 의장의 지역구인 경기 의정부갑 출마를 선언해 '세습 공천' 논란이 일었다. 이에 김해영 민주당 최고위원은 지난 20일 "부모가 현재 국회의원인 지역에서 그 다음 임기에 바로 자녀가 같은 정당 공천을 받아 출마하는 것은 국민 정서상 납득하기 어렵다"고 공개적으로 비판하기도 했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