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동영 "안철수, 호남에 석고대죄해야…반문연대는 갈길 아니다"

최종수정 2020.01.22 09:03 기사입력 2020.01.22 09:03

댓글쓰기

"총선, 바른미래당 당권파·정의당·대안신당과 함께할것"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안철수 전 국민의 당 대표를 향해 "호남에 등돌린 것에 대한 석고대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향후 총선구도와 관련해선 바른미래당 당권파, 정의당, 대안신당과 함께할 것이라는 점도 시사했다.


정 대표는 22일 오전 TBS 라디오에 출연해 '민주평화당이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와 함께할수도 있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안 전 대표는 반문연대로 갈 생각인것 같은데, 그건 민주평화당이 갈 길이 아니다"고 답했다.


'안 전 대표가 귀국하자마자 호남에 가서 인사하고, 결국 다시 호남을 베이스로 움직이려는 게 아닌가 싶다'는 질문에 "안 통할 것 같다. 먼저 석고대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잘라 말했다.


정 대표는 "4년 전 국민의 선택, 호남의 선택에 대해서 등을 돌렸다"면서 "말로는 사과한다고 했지만 정직하게 사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당을 분열시킨 것은 국민의 요구가 아닌, 개인적 타산이었다"면서 "진정성을 인정받으려면 국민의 선택, 다당제를 하라고 하는 공인을 저버린데 대한 분명하고 정직한 석고대죄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가 민주평화당이 주도해온 선거제 개혁에 대해 뚜렷한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정 대표는 "민주평화당은 선거제 개혁을 위해 4+1협의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대안신당)를 선택하고 앞장섰다"면서 "안 전 대표는 선거제 개혁과 관련해 모호한 입장인 것 같다"고도 덧붙였다.

향후 총선구도에서의 민주평화당 행보와 관련해선 "21대 국회에선 개혁세력 그룹이 커져야 한다"면서 "민주평화당은 개혁연대의 길을 열어놓고, 그러나 중심을 잡고 갈 수 있는 (세력과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보다 행동이 중요하다"면서 "손학규 대표의 바른미래당 당권파 그룹, 정의당, 바른미래당, 그리고 민주평화당이 선거제 개혁을 완수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거제 개혁에 같이 해온 개혁연대와 함께할 것"이라면서 "지금 대안신당이나 바른미래당에 있는 분들은 원래 한 솥밥을 먹던 사람들이다. 열려있다"고 말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