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교안 "만나자"에 유승민 "협상부터"…설 전 회동 무산될 듯

최종수정 2020.01.21 23:51 기사입력 2020.01.21 23:5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에게 통합 논의를 위한 회동을 제안했지만 유 위원장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유 의원은 이날 밤 보도자료를 내고 "오늘 황 대표가 양당 의원들을 통해 저에게 조찬회동을 제안했다"며 "양당 간 협의가 갓 시작하려는 시점인 만큼 양당간 협의가 어느 정도 진행된 이후에 필요한 때에 만나는 게 좋겠다는 저의 뜻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설 연휴 전 두 당의 실질적 수장이 만나 보수통합의 큰 틀을 확정짓기 위해 서둘러 회동을 제안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유 위원장이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내비치면서 설 전 전격 회동은 사실상 무산됐다.


유 위원장이 황 대표의 제안을 미룬 것은 양당 간 통합논의가 갓 시작됐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보수통합을 둘러싼 양당 간 협상이 아직 무르익지 않은 것으로 보고있다는 의미로도 읽힌다. 한편으론 양당 간 구체적인 협상이 속도감있게 진행되도록 촉구하는 차원으로도 볼 수 있다.


한국당과 새보수당은 그간 물밑 접촉을 이어오다 전날 통합을 위한 양당 공식 협의체 구성에 합의했고, 이날부터 신당 창당을 위해 합당 등 실무 논의에 착수한 상태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