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B "티브로드 합병 승인 환영, 이용자 편익 증진할 것"

최종수정 2020.01.21 11:44 기사입력 2020.01.21 11:44

댓글쓰기

SKB "티브로드 합병 승인 환영, 이용자 편익 증진할 것"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정부가 21일 SK텔레콤 의 자회사인 SK브로드밴드(SKB)와 케이블TV 2위 사업자 티브로드의 인수합병(M&A)을 최종 승인한데 대해 SKB는 환영의 뜻을 표하고, 심사과정에서 요구한 합병조건의 이행을 차질없이 수행하겠다고 다짐했다.


SKB는 이날 오전 과학기술정부통신부가 SKB와 티브로드의 M&A를 허가 승인한다고 발표하자 "이번 인수합병 최종 승인 결정을 환영하며, 그동안 M&A 심사를 위해 애쓴 각 정부부처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입장문을 냈다.


과기부는 앞서 "지난해 운영한 심사위원회의 심사결과와 방송통신위원회의 사전동의 의견을 종합해 SKB와 티브로드의 법인 합병, 종합유선방송사업자(SO)에 대한 최다액출자자 변경 건에 대해 이 같이 결정했다"며 "이번 합병 건이 미디어 기업의 대형화,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의 부상 등으로 대표되는 시장환경 변화에 대한 사업자의 자발적인 구조조정 노력인 만큼, 최종 허가·승인을 통해 국내 미디어 산업에 새로운 활력을 부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심사과정에서 공정경쟁, 이용자 편익, 지역성 강화, 고용 안정 등에 대하여 조건을 부과함으로써 인터넷TV(IPTV) 사업자의 종합유선방송 사업자(SO) 합병으로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콘텐츠 투자, 상생 협력 등에 관한 조건 부과를 통해 미디어 생태계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SKB는 "이번 M&A는 급변하는 유료방송 시장에 대응하고 미디어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추진한 것인 만큼, 향후 이용자 편익 증진을 위한 혁신적인 서비스 개발에 주력하겠다"면서 "합병법인은 IPTV와 케이블TV를 비롯한 미디어 업계의 상생 발전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국내 미디어 시장 발전을 선도함과 동시에 유료방송 사업자로서 공적 책무를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다짐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