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똥개냐? 집앞에서 싸우게" 진중권, '고향 출마' 홍준표 저격

최종수정 2020.01.21 16:35 기사입력 2020.01.21 09:04

댓글쓰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를 비판했다/사진=진중권 페이스북 화면 캡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를 비판했다/사진=진중권 페이스북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지역 출마를 선언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를 언급하며 "똥개냐? 집앞에서 싸우게"라고 저격했다.


진 전 교수는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홍 전 대표의 발언을 담은 기사를 인용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과거) 대권후보였으면 그 무게를 스스로 가볍게 하지 말라"고 덧붙였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지난해 9월3일 오후 경남 창원시 의창구 창원대학교 봉림관에서 열린 '홍준표와 청년 네이션 리빌딩을 말하다'라는 강연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지난해 9월3일 오후 경남 창원시 의창구 창원대학교 봉림관에서 열린 '홍준표와 청년 네이션 리빌딩을 말하다'라는 강연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앞서 홍 전 대표는 함안군청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대부분 자기 고향에서 나오는데 왜 유독 저만 출마를 못 하게 하나"라고 토로했다.


홍 전 대표는 "그동안 서울 송파, 동대문 등 타향에서 4선 의원을 하고 마지막을 고향에서 하겠다는데 출마를 두고 말들이 많다"며 "지역구 의원 중 자기 고향이 아닌 곳에 출마하는 사람이 어딨나. 이는 상식에 맞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출마를 재고하라는 일부 주장에 대해서는 "나는 (해당 선거구에서 같이 공천을 준비하는) 그들을 선거 상대로 생각하지 않지만 누가 공천을 받더라도 그 사람 중심으로 선거를 치르는 게 맞다"면서 "당 공천관리위원회에서 사천(私薦)이 아닌 공정한 절차를 통해 공천하면 결과에 승복하겠다"며 "당 대표를 했다고 특혜를 달라는 것이 아니라 정당하게 심사해달라"고 말했다.


그는 "2022년 대통령 선거에서 PK(부산·경남)가 840만 명 거주하는 핵심적인 전략 지역인데 중앙당에서 간과하는 것 같다"면서 "PK 표심이 정권 향방을 결정하는데 이곳에 중심이 되는 사람이 없어 그 토대를 만들기 위해 경남으로 돌아왔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선거 지역구 중 함안을 먼저 찾아 함안가야시장, 함안상공회의소 등을 방문한 뒤 의령군을 이동해 지역 상인 등을 만났다. 홍 전 대표는 내달 초 밀양이나 창녕 지역으로 이사할 예정이다.




김가연 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