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합]가수 A씨 "김건모, 뽀뽀해달라며 성희롱"→ 김건모 지인 "사실 아닌 부분 많다"

최종수정 2020.01.21 15:03 기사입력 2020.01.21 07:29

댓글쓰기

성폭행 혐의을 받는 가수 김건모가 피의자 조사를 마친 뒤 15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를 빠져나온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성폭행 혐의을 받는 가수 김건모가 피의자 조사를 마친 뒤 15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를 빠져나온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성폭행 혐의를 받는 가수 김건모(52)에게 성희롱을 당했다는 추가 폭로가 나와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김건모 측근은 해당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며 반박에 나섰다.


지난 19일 여성 가수 A 씨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김건모가 과거 자신을 성희롱했다고 폭로했다.


A 씨는 김건모가 술자리에서 배트맨 티셔츠를 입으라고 하면서 "친구끼리 뽀뽀도 못 해주냐", "앞에 두고도 뽀뽀를 못 하는 동사무소 직원 대하는 것 같다" 등 수위 높은 농담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건모에게 받은 배트맨 티셔츠를 공개하면서 "몇 번이고 버리려 했지만, 혹시나 하며 받아둔 배트맨 티셔츠"라면서 "경찰 조사 기사 보고 옷 상자를 뒤져 꺼냈다. 결국 못 버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A 씨는 "어떤 식으로든 힘을 보태고 싶으나 내겐 증거가 없다. 24시간 살면서 녹음기를 켜고 다녀야 좋을까 백 번도 더 생각했다. 그런데 그게 과연 사는 걸까?"라며 "바라는 것은 적어도 제 주변 사람들은 소비하지 않는 것, 처벌받은 일은 꼭 처벌되는 세상"이라고 호소했다.

이후 A 씨는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그는 "더 이상의 RT를 멈추기 위해 트위터 계정을 비공개로 바꿨다"며 "오늘 아침 오랫동안 나를 봐오신 주치의 선생님을 뵙고 왔다. 스스로의 안정이 우선적으로 중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이어 "김 씨의 경찰 조사 기사를 읽었고 내가 겪은 일과 가지고 있는 것들이 떠올라서 적은 것"이라며 "분명히 해두고 싶은데 공연과 발매 때문이 아니다. 너무 많은 공간에서 그의 음악이 울려 퍼지고, 택시를 타도 버스를 타도 꾹 참고 행선지로 향해야 하는 시간이 괴로웠기에 적은 것이다. 2차 가해를 멈춰 달라"고 강조했다.


사진=후배 가수 A씨 트위터 캡처

사진=후배 가수 A씨 트위터 캡처



그러나 당시 술자리에 동석했던 음악감독 B 씨가 A 씨의 주장을 반박했다.


B 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A 씨가) SNS에 쓴 글을 봤다. 없는 이야기다. 정말 왜 그런 글을 썼는지 안타깝다. 전혀 사실이 아닌 부분이 많다"라며 "김건모가 A 씨를 아끼는 후배라고 소개해줬고 이후에도 A 씨는 김건모와 따로 만나 자전거를 탔다고 들었다"고 반박했다.


이와 함께 B 씨는 자신을 비롯해 김건모와 A 씨가 함께 찍은 사진도 공개하며 "즐겁게 마시고 헤어졌다. 그게 다다"고 반박했다.


김건모가 배트맨 티셔츠 착용을 강요하며 성희롱을 했다는 주장에 대해선 "집에서 불편하니 편한 옷으로 갈아입으라는 의미였다"고 말했다.


B 씨는 "글을 보고 저도 깜짝 놀랐다. 안타깝고 어이가 없었다"라며 "폭로를 한 이후 자기 앨범을 올리며 홍보를 하던데 이런 상황을 이해할 수 없다"고 토로했다.


김건모의 소속사 건음기획 측은 "아끼는 후배에게 해가 될까 입장을 밝히진 않겠다"고 전했다.


김건모는 지난 2016년 서울 강남의 한 유흥주점에서 종업원으로 근무한 여성 C 씨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건모는 모든 의혹과 관련해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하며 C 씨를 맞고소했다.


김건모는 지난 15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그는 조사를 마친 뒤 "경찰에서 성실히 답변했다. 하루빨리 결과가, 진실이 밝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건모 측은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