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태현·박시은 부부, 첫 만남 과정과 입양한 딸 공개

최종수정 2020.01.21 06:45 기사입력 2020.01.21 06:45

댓글쓰기

사진=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사진=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아시아경제 김성열 인턴기자] 진태현·박시은 부부가 '동상이몽2'서 첫 만남 과정과 공개 입양한 대학생 딸을 공개했다.


20일 오후에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동상이몽2)에서는 새로 합류하게 된 진태현·박시은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진태현은 두 사람의 첫 만남에 대해 "2002년 드라마 '선물'에서 박시은을 처음 만났다. 당시 박시은은 주연 중 한 명이었고, 난 단역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그때 봤을 때도 너무 예뻐서 놀랐다"고 덧붙였다.


이어 진태현은 "2010년 '호박꽃 순정'이라는 드라마에서 박시은을 다시 만났다"며 "그게 진짜 첫 만남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시은은 "거기서는 내가 태현 씨를 짝사랑하는 캐릭터였다. 그때는 태현 씨가 주연이고 내가 조연이었다"고 첫 만남을 전했다.


이들은 공개 입양한 대학생 딸에 대해서도 밝혔다.


진태현·박시은 부부는 신혼여행으로 제주도의 보육원을 방문했고, 그곳에서 지금의 딸과 인연을 맺었다.


진태현은 "저희 딸은 작년 10월에 입양했다. 그동안은 삼촌, 조카 사이로 지냈었다"며 몇 년의 인연 끝에 작년에 입양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은 대학 생활로 인해 딸이 학교 근처에서 자취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성열 인턴기자 kary033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