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합]"사랑이 많이 반성하고 있다" 구사랑, 고양이 동물학대 논란

최종수정 2020.01.20 23:55 기사입력 2020.01.20 23:55

댓글쓰기

아역배우 구사랑, 고양이 동물학대 논란
네티즌 "동물학대" 비난
어머니·소속사 "앞으로 더욱 조심하겠다"

아역배우 구사랑(8)이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고양이를 밀치는 모습.사진=구사랑 유튜브 캡처

아역배우 구사랑(8)이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고양이를 밀치는 모습.사진=구사랑 유튜브 캡처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아역배우 구사랑(8)이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고양이를 밀치는 모습을 보여 동물학대 논란에 휩싸였다. 구사랑 어머니는 구사랑이 현재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구사랑에 대한 악성댓글(악플)이 쏟아지고 있어, 안타깝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16일 구사랑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지민이 보낸 택배를 개봉하는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구사랑은 박스 포장을 뜯던 중 고양이가 다가오자 고양이를 거칠게 밀어냈다.


이후 고양이가 다시 관심을 보이며 상자에 다가서자 구사랑은 고양이를 들어 내동댕이친 뒤 얼굴을 손바닥으로 때렸다. 이어 구사랑은 얼굴을 찡그리며 "건드리지 말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해당 영상이 공개되자 네티즌들은 구사랑 행동이 동물 학대라며 비판했다.

논란이 커지자 구사랑 어머니는 "안녕하세요. 사랑이 보호자입니다. 저희가 부족해서 이런 상황이 발생한 것 같습니다. 영상 촬영 당시 사랑이가 조금 기뻐서 기분이 업된 상태였다. 사랑이가 많이 반성하고 있으며 앞으로 더욱 조심하겠다"고 사과했다.


소속사는 구사랑에 대한 악플 등 공격성 글들이 쏟아져 아동학대가 우려된다고 밝혔다. 소속사 관계자는 매일경제와 인터뷰에서 "(해당 사안이)안타깝다"고 밝혔다.


소속사 관계자는 "(구사랑은)이제 막 아홉살이다. 너무 어린 아이에게 가혹한 표현들, 도를 넘은 질타가 쏟아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경솔한 행동에 대해서는 본인도 반성 중이고 부모님 특히 어머니 역시 매우 가슴 아파하고 있다. 다만 퍼져나간 해당 영상이 너무 악의적으로 편집됐고 이에 따른 반응 역시 과하다. 아이가 무방비 상태에서 크게 상처받고 있어 염려스럽다"고 했다.


또 "어머니가 직접 사과 글도 올리고 애쓰고 계시는데도 걷잡을 수 없는 여론과 확인 없이 확산되는 이슈와 자극적인 보도에 당할 재간이 없다"면서 "무엇보다 아이가 너무 어려 염려스러울 따름이다. 도는 넘지 않은, 건강한 비판에서 끝나길 간절히 바란다"고 강조했다.


소속사는 관련 기사 등을 통해 악플이 달리고 있다면서 '아동학대' 라고 강조했다.


관계자는 "입에 담기 힘든 악플과 멈출 줄 모르는 공격성 글들을 보면서 이건 또 다른 '아동학대'가 아닌가 하는 생각까지 들었다. 아이가 최대한 건강하게 상황을 잘 견디고 함께 대처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파문이 확산하는 가운데 영상은 유튜브 채널에서 삭제됐다.


한편 구사랑은 지난해 'SBS 가요대전'에서 방탄소년단과 함께 무대에 올라 주목을 받았다. 구사랑은 SBS '요리조리 맛있는 수업'에 출연 중이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