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방헬프콜 상담만 29만명… 9배 늘었다

최종수정 2020.01.20 13:51 기사입력 2020.01.20 13:51

댓글쓰기

군상담전화 '국방헬프콜'포스터

군상담전화 '국방헬프콜'포스터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국방부가 운영하는 병영 생활 상담 서비스인 '국방헬프콜'이 문을 연 이후 군내 자살사고와 군무 이탈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방부는 20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 주관으로 국방부 조사본부에서 '국방헬프콜 1303 확장 개소식'을 열고 2013년 국방헬프콜 개소 이후 현재까지 29만5000여건(연평균 4만2000여건)의 상담을 했다고 밝혔다.


국방헬프콜은 장병들의 병영 생활 고충을 해소하고, 각종 군 범죄와 성폭력 신고ㆍ상담을 지원하는 전문 상담조직이다. 지난해 국방헬프콜 총 신고ㆍ상담은 4만8000여건으로 2013년 대비 9배 이상 증가했다.


군무이탈은 2013년 643명에서 2019년 105명으로 83.7%, 자살사고는 2013년 79명에서 지난해 61명으로 22.7% 감소했다.


국방헬프콜은 전문상담관을 지난해 17명에서 21명으로 증원했고, 동시 통화 회선도 4회선에서 10회선으로 증설했다. 최대 10명의 전문 상담관이 동시 상담을 할 수 있다.

통화 중이라 상담을 하지 못한 경우에는 전문상담관이 번호를 확인해 다시 연락한다.


상담 중 통신 장애가 발생하더라도 대기 중인 시스템이 작동해 기존 통화가 끊어지거나 지연되지 않도록 했다.


아울러 음성문자 전환(STTㆍSpeech to Text) 기능을 통해 상담 내용이 저장되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음성에서 문자로 전환된 정보 중 내담자의 개인정보는 바로 저장되지 않도록 해 개인정보 유출을 방지한다.


국방부는 올해 국방헬프콜 로고도 새롭게 제작했다. '헬프'(Help)의 영어 약자 'H'를 두 사람이 마주 선 모습의 이미지로 표현했다.


정 장관은 개소식에서 "상담관 한명 한명은 국군 장병들에게 수호천사와 같은 존재"라며 "장병들의 아픈 마음을 보듬어주면서 생명도 살리고 군내 사건ㆍ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