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민굴→대한민국…안철수, 현충원 방명록에 남은 '오자 흔적'

최종수정 2020.01.20 21:18 기사입력 2020.01.20 10:05

댓글쓰기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이 20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한 뒤 작성한 방명록.
    안 전 의원은 '선열들께서 이 나라를 지켜주셨습니다. 선열들의 뜻을 받들어 대한민국을 더욱 굳건히 지켜내고 미래세대의 밝은 앞날을 열어 나가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이 20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한 뒤 작성한 방명록. 안 전 의원은 '선열들께서 이 나라를 지켜주셨습니다. 선열들의 뜻을 받들어 대한민국을 더욱 굳건히 지켜내고 미래세대의 밝은 앞날을 열어 나가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이 20일 국립현충원 참배 일정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정치 복귀 행보에 나섰다. 안 전 의원의 국내 공식 일정은 2018년 서울시장 선거 패배 후 같은 해 9월 출국한 지 1년 4개월여 만이다.


안 전 의원은 이날 오전 현충탑과 학도의용군 무명용사 탑, 김대중·김영삼·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 묘소를 차례로 참배했다.


현충탑 분향을 마친 안 전 의원은 방명록에 "선열들께서 이 나라를 지켜주셨습니다. 선열들의 뜻을 받들어 대한민국을 굳건이(굳건히의 오자) 지켜내고 미래세대의 밝은 앞날을 열어 가겠습니다. 2020. 1. 20. 안철수"라고 썼다. 그는 방명록에 '대한민굴'로 잘못 썼다가 '대한민국'으로 고쳐 썼다.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이 20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을 참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이 20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을 참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그는 이날 "대한민국은 식민지, 그리고 전쟁의 아픔을 딛고 산업화와 민주화의 세계에서 가장 빨리 성공한 자랑스러운 나라"라면서 "그런 우리나라가 외국에서 지켜보니 큰 위기에 빠져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헌법 가치도 훼손되고 국민이 반으로 나뉘어 힘을 모으지 못하고 미래로 나아가지 못하는 모습을 보면서 심한 걱정이 앞섰다"며 "선열들이 지켜준 나라, 이제 앞으로 나아갈 때 아니겠나"라고 덧붙였다.


안 전 의원은 이날 오후 광주로 이동해 국립 5.18 민주 묘역을 찾아 참배할 예정이다. 광주 일정에는 바른미래당 소속 안철수계 의원들뿐 아니라 호남 출신 박주선·주승용·김동철·권은희 의원 등도 합류한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