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멕시코 언론 "韓 크리엔자항공, 대통령 전용기 인수의사 밝혀"

최종수정 2020.01.20 09:07 기사입력 2020.01.20 09:07

댓글쓰기

멕시코 대통령 전용기 내부 침실모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멕시코 대통령 전용기 내부 침실모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멕시코 언론에서 한국 크리엔자항공이 멕시코 대통령 전용기 인수의사를 밝혔다고 보도했다. 해당 대통령 전용기는 멕시코 정부의 긴축정책에 따라 지난 2018년부터 매물로 나왔으며, 1년넘게 매각 작업이 모두 실패로 돌아간 바 있다. 크리엔자항공 측은 1년 전부터 구매의사를 보였으며 현재 멕시코 정부의 응답을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9일(현지시간) 멕시코 SDP뉴스 등 현지언론들은 나범수 세리토스홀딩스 및 크리엔자항공 대표가 멕시코 대통령 전용기 구매 의향을 내비쳤다고 보도했다. 크리엔자항공 측은 1년 전부터 구매 의사를 보였으며, 멕시코 내 대리인이 현재 멕시코 정부의 응답을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예상 매각가는 1억3000만달러(약 1509억원)정도로 예상되고 있다. 크리엔자항공 측은 항공기 대금을 즉시 지불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멕시코 현지언론들은 전했다.


멕시코 대통령의 전용기는 보잉787 드림라이너 기종으로 멕시코의 전임 대통령인 엔리케 페냐 니에토 대통령이 2016년 2억1800만달러에 보잉사로부터 구매했다. 약 280석의 좌석이 있는 이 항공기는 대통령 전용기로 개조되면서 좌석이 80석으로 줄었으며 호화 침실과 개인욕실 등을 갖춰 구매 당시에도 초호화 전용기라는 비판에 휩싸였다. 이러한 여론을 의식한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현 멕시코 대통령은 2018년 12월 취임한 직후 대통령 전용기 매각을 선언하고, 단 한 차례도 이 전용기를 이용하지 않았다.


이후 미국 캘리포니아주 보잉사 격납고로 보내져 매각을 기다렸던 전용기는 1년 넘게 주인이 나타나지 않아 곧 멕시코로 되돌아올 예정이다. 매각가를 원래 구입가 대비 반값으로 낮췄음에도 그동안의 매각작업이 모두 실패로 돌아갔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쉽사리 팔리지 않는 전용기 처분을 위해 의료기기와의 맞교환, 기업들의 공동 구매, 시간제 임대, 복권 발행 등 다양한 대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한편 해당 전용기에 대한 인수의사를 밝힌 크리엔자항공은 항공기 임대업체로 IMM인베스트먼트, 세리토스홀딩스, 이스트머천트 캐피털의 전략적 제휴로 2016년 8월 설립됐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