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란 의회 의장 "유럽 핵협정 안지키면 IAEA 협조 재고"

최종수정 2020.01.19 17:13 기사입력 2020.01.19 17:13

댓글쓰기

알리 라리자니 의장 "문제는 이란이 아닌 미국의 위협"이라고 비난

핵 시설과 핵 활동에 대한 사찰 사실상 거부의미로 풀이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알리 라리자니 이란 의회 의장은 19일(현지시간) 유럽 측이 핵협정(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을 지키지 않고 분쟁 조정 절차를 개시한다면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대한 협조를 재고 하겠다고 경고했다.


라리자니 의장은 이날 본회의에 출석해 "유럽 외무장관들이 미국의 관세위협에 굴복해 분쟁조정 절차에 본격적으로 착수하겠다고 밝혀 심각히 유감"이라며 "그런 부당한 조처에 대해 이란 의회는 IAEA에 대한 협력을 다시 생각해보겠다"고 말했다.


IAEA에 대한 협조는 이란 핵시설과 핵 활동에 대한 사찰을 의미한다.


이란은 핵협정에 따라 핵확산금지조약(NPT) 추가의정서 수준으로 면밀한 핵사찰을 정기적으로 받아왔다. 이란은 현재 모든 핵 프로그램과 관련 시설을 IAEA 사찰단에 공개하고 IAEA는 분기별로 보고서를 낸다.

이란은 2018년 5월 미국의 일방적인 핵협정 파기에 대응해 지난해 5월부터 5차례에 걸쳐 단계적으로 핵협정 이행 범위를 축소했지만, IAEA의 사찰 관련 의무는 준수해왔다.


이번에 이란이 IAEA에 대한 의무를 재고하겠다는 것은 핵 사찰을 사실상 거부하고 본격적으로 핵 프로그램을 재개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핵협정에 서명한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유럽 3개국 외무장관은 14일 낸 공동성명에서 이란이 핵협정 범위를 축소함으로써 핵협정을 위반했다면서 이를 가리는 분쟁조정 절차를 개시해 공동위원회를 소집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라리자니 의장은 "유럽도 미국의 핵협정 탈퇴를 수차례 비판했듯 현재 문제는 이란 탓이 아니다"며 "문제의 원인은 미국의 위협이며, 그들의 경제력 때문에 유럽이 불공평하고 모욕적으로 행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가 IAEA에 대한 협조를 재고하게 된다면 이는 우리가 시작한게 아니라 유럽의 조처에 대응한 것"이라며 "유럽이 공정하고 합리적으로 이 문제를 다루는게 좋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