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종선 前 고교축구연맹 회장 구속…'성폭행·횡령' 혐의 소명

최종수정 2020.01.17 22:56 기사입력 2020.01.17 22:5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횡령과 성폭행 의혹을 받는 정종선 전 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 회장이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7일 정 전 회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범죄 혐의 상당 부분이 소명되고 구속 사유가 인정된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국가대표 축구선수 출신인 정 전 회장은 서울 언남고 감독 재임 당시 학부모들로부터 축구부 운영비 등 각종 명목으로 수천만 원을 받고, 해외구단이 학교에 지급한 훈련보상금 일부를 횡령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아왔다. 학부모를 성폭행했다는 의혹도 함께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지난해 9월 업무상횡령, 부정 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강제추행 등 혐의로 정 전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은 "범죄혐의가 충분히 소명됐다고 보기 어렵다"며 기각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보강 수사를 거쳐 최근 정 전 회장 구속영장을 다시 신청했다.


정 전 회장 측은 횡령과 학부모 성폭행 의혹을 모두 부인하는 중이다. 앞서 대한축구협회는 정 전 회장의 성폭력 관련 혐의가 인정된다며 지난해 11월 정 전 회장을 제명한 바 있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