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건강을 읽다] '인싸음식' 마라탕…과다섭취 주의보

최종수정 2020.02.17 13:16 기사입력 2020.01.18 07:00

댓글쓰기

[건강을 읽다] '인싸음식' 마라탕…과다섭취 주의보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최근 몇 년 사이 중독적인 맛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마라탕. 특유의 혀가 저릴 정도로 매운맛을 무기 삼아 국내에서도 20~30대 연령층을 중심으로 대중화됐다. 마라를 활용한 라면이나 치킨, 떡볶이 등도 이같은 인기에 힘입어 잇따라 출시되고 있다.


마라탕은 매운맛으로 잘 알려진 중국의 사천요리에 기원을 둔 음식이다. 마라(痲辣)란 저리고 맵다는 뜻으로 각종 향신료로 만든 향유에 고춧가루와 두반장을 섞은 양념을 말한다.


양념의 기본인 향유서부터 초피, 팔각회향, 정향 등 약재로도 쓰이는 향신료들이 들어간다.? 초피는 찬 속을 따뜻하게 해, 위장이 차 설사를 하거나 소화가 어려울 때 약으로 이용된다. 독을 풀어주는 효과도 있어 해산물을 요리할 때 사용되기도 한다. 팔각회향과 정향 역시 한의학적으로 따뜻한 성질을 지녀 양기를 보하고 신진대사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졌다.


강만호 자생한방병원 원장은 "마라탕에 쓰이는 고춧가루는 배가 냉해져 생기는 각종 소화불량 증상 치료에 도움이 될 뿐 아니라 혈관을 확장해 혈액순환을 촉진한다"며 "특히 요즘처럼 추운 겨울철 원기를 북돋는 데 도움을 준다"고 설명했다.


단 한 번에 많은 양의 마라탕을 먹으면 건강에 악영향을 끼칠 수 없다. 마라탕은 기본적으로 맵고 염도가 매우 높은 자극적인 음식이기 때문이다. 강 원장은 "지나친 섭취는 오히려 위와 장을 자극해 소화를 어렵게 하거나 위염, 위산과다, 위궤양 등의 증상을 더욱 심화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열량도 높다. 마라탕 1인분의 열량은 1845㎉로, 공깃밥 6그릇 이상이다. 특히 사골 육수만 800㎉에 달한다. 강 원장은 "국물까지 전부 먹기보다는 건더기 위주로 먹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