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준표 “유승민당, 보수통합 ‘몽니’…한계치 넘어서”

최종수정 2020.01.17 12:35 기사입력 2020.01.17 12:35

댓글쓰기

“미니정당 주목 끌기와 몸집 불리기 아닌가 의심”

홍준표 “유승민당, 보수통합 ‘몽니’…한계치 넘어서”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17일 새로운보수당을 겨냥해 “보수통합을 놓고 유승민당이 벌이는 몽니는 수인(受忍) 한계치를 넘어서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미니정당 주목 끌기와 몸집 불리기가 목적이 아닌가 하는 의심마저 드는 요즘 처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전 대표는 “통합 3원칙을 어렵게 수용했다면 더 이상 몽니를 부리지 말고 통합 실무로 나가 통합 신당을 창당하는데 협조함이 큰 길을 가는 정치인의 도리”라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잔꾀로는 세상을 경영할 수 없다”며 “혁신통합위원회에 적극 협조해서 설 연휴 전에 밑그림을 완성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앞서 하태경 새보수당 책임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표단 회의에 통합 논의를 위해 한국당에 양당 협의체를 제안한 것과 관련해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답변 여부에 따라 우리도 중대 결단을 할 수 있다"며 "답변을 거부할 경우 새보수당은 한국당을 통합 반대 세력으로 규정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하 책임대표는 한국당이 양당 협의체 구성에 소극적인 대신 혁통위를 강조한다고 지적하면서 "결혼하자면서 양가 상견례를 거부하고 일가친척 덕담 인사만 다니자는 것"이라고 비유했다. 이어 "한국당이 보이는 태도는 통합을 하자는 것보다는 통합 시늉만 하는 것"이라며 "새보수당이 죽음의 계곡을 건너오며 지켜온 개혁보수의 가치를 총선용 포장쯤으로 여기고 이용하려는 것이라면 당장 꿈 깨라"라고 말했다.


오신환 새보수당 공동대표도 "단도직입적으로 말한다. 한국당과 황 대표는 새보수당과 통합할 것인지, 우리공화당과 통합할 것인지, 양자택일해야 한다"고 밝혔다.


오 공동대표는 "탄핵의 강을 건널 생각이 있다면, 개혁보수로 나아갈 생각이 있다면 해답은 명료하다"며 "변화와 혁신은 양손에 떡 하나씩 쥐고 눈치 보며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