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은 "국내 경제 부진이 일부 완화"…기준금리 1.25% 동결(종합)

최종수정 2020.01.17 15:41 기사입력 2020.01.17 11:01

댓글쓰기

17일 한은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

수출과 설비투자 부진 점차 완화 전망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7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금융통화위원회'에 참석해 금융통화위원들과 의견을 나누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7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금융통화위원회'에 참석해 금융통화위원들과 의견을 나누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김은별 기자] 한국은행이 17일 새해 첫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1.25%에서 동결하기로 결정했다. 전날 미·중 무역협상 1단계 합의로 작년보다 대외 불확실성이 걷히면서 우리나라 수출 상황이 개선되고, 이에 따라 경제성장률도 바닥을 찍을 것이란 기대감이 결정 배경이다. 한은은 지난해 7월과 10월 경기 부진으로 기준금리를 두 차례 내린 다음 석달째 1.25%를 유지하고 있다.


한은은 회의 직후 통화정책방향결정문에서 "국내경제는 부진이 일부 완화되는 움직임을 나타냈다"며 "건설투자와 수출이 감소를 지속했지만 설비투자가 소폭 증가하고 소비 증가세도 확대됐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 중 GDP성장률은 지난 11월 전망경로와 대체로 부합한 2%대 초반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된다"며 "건설투자 조정이 이어지겠지만 수출과 설비투자 부진이 점차 완화되고 소비 증가세는 완만하게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은은 정부의 확장적 경기대응 정책, 미·중 무역협상 진전 등에 따른 글로벌 보호 무역기조 완화는 상방 요인으로, 중동지역 긴장 고조를 포함한 지정학적 리스크 증대와 글로벌 무역 분쟁 재부각 가능성은 하방 요인으로 꼽았다.


물가에 대해선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농축수산물 가격의 하락폭 축소, 석유류 가격 상승으로 0%대 후반으로 높아졌다"며 "근원인플레이션율(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은 0%대 중반을, 일반인 기대인플레이션율은 1%대 후반을 유지했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 11월 전망경로와 대체로 부합해 올해 중 1% 내외로 높아지고, 근원인플레이션율은 0%대 후반을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7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금융통화위원회'에 참석해 금융통화위원들과 의견을 나누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7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금융통화위원회'에 참석해 금융통화위원들과 의견을 나누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이어 "금융시장에서는 국제금융시장 움직임, 반도체 경기 회복 기대 등의 영향으로 주가가 상승하고 원·달러 환율이 하락했으며, 장기시장금리는 하락 후 반등했다"며 "가계대출은 증가규모가 확대돼 주택가격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높은 오름세를 나타냈다"고 진단했다.

향후 통화정책방향에 대해선 "금융통화위원회는 앞으로 성장세 회복이 이어지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금융안정에 유의해 통화정책을 운용해 나갈 것"이라며 "국내경제의 성장세가 완만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수요 측면에서의 물가상승압력이 낮은 수준에 머무를 것으로 전망되므로 통화정책의 완화기조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 과정에서 글로벌 무역분쟁, 주요국 경기, 가계부채 증가세, 지정학적 리스크 등의 전개와 국내 거시경제 및 금융안정 상황에 미치는 영향을 주의깊게 살펴보면서 완화정도의 조정 여부를 판단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의 부동산 규제 정책에 발을 맞추기 위해서라도 당분간은 한은이 금리를 동결할 수밖에 없을 것이란 분석도 있다. 김경수 성균관대학교 명예교수는 "금리 하락은 집값 상승의 결정적인 요인이라, 안전장치 역할을 해야 해 한은도 기준금리를 내리기 힘들 것"이라며 "올해는 미국도 기준금리를 내릴 확률이 높지 않기 때문에 한은도 동결에 무게를 실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