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SCI, 대출원리금 130억원 연체

최종수정 2020.01.15 17:51 기사입력 2020.01.15 17:50

댓글쓰기

미래SCI 는 130억원 규모의 대출원리금 연체사실이 발생했다고 15일 공시했다.


연체 금액은 자기자본의 45.47%에 해당한다.


회사측은 "당사는 현재 본점 소재지인 오창공장 매각을 진행 중이며, 매각 진행 중 일정이 연기됨으로 인해 오창공장 담보로 발생된 산업운영자금의 대출원금이 연체됐다"고 밝혔다.


사측은 "2020년 1분기 내 오창공장 매각을 완료할 예정"이라며 "매각 완료와 함께 대출원금연체를 해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