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 기업, 미국 특허 취득 점유율 美·日·韓 다음 4위

최종수정 2020.01.15 17:41 기사입력 2020.01.15 17:4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중국은 미국 특허 점유율에서 미국과 일본, 한국에 이어 4위에 올라 처음으로 독일을 앞질렀다.


신화통신은 15일 미국 특허 정보 서비스 업체 IFI 클레임스를 인용해 중국은 본토 기업 중 화웨이와 BOE 기술이 작년 미국 특허 취득에서 각각 10위와 13위에 올라 2개 기업이 15위 이내에 랭크됐다고 보도했다.


또 지난해 중국 본토 기업들의 미국 특허 취득이 1만6900건으로 전년대비 34.14% 올랐다고 보도했다. 중국 기업의 작년 미국 특허 취득 증가율이 주요 국가 중 가장 높았다. 미국 기업들의 자국 특허 취득 증가율은 15.95%로 2위였다.


래리 캐디 IFI 클레임스 선임 애널리스트는 "중국이 최근 수년간 특허 취득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며, 출원된 특허도 대부분 기술 분야"라고 설명했다. 또 "이와 관련해 중국업체들의 경우 미중 통상 분쟁이 결국엔 해소돼 미국시장에 진출할 수 있을 것이라는 낙관적인 태도를 갖고 있음을 보여준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