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지영 "진중권 비난에 소름 돋아" vs 진중권 "공지영, 문천지교 벗어나길"

최종수정 2020.01.15 17:43 기사입력 2020.01.15 17:43

댓글쓰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공지영 작가와 설전

공지영 작가/사진=연합뉴스

공지영 작가/사진=연합뉴스


사진=공지영 페이스북 캡처

사진=공지영 페이스북 캡처



[아시아경제 김수완 기자] 공지영 작가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설전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공 작가가 진 전 교수에 "이제 그를 언급하지 않겠다"라고 선언했다. 진 전 교수는 이를 반기며 "(공 작가가) 문천지교 이단에서 벗어나 주님의 품으로 돌아오길 매일 기도하겠다"라고 말했다.


공 작가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진중권 씨, 이제 예수와 성경까지 가져와 나를 비난한다. 솔직히 소름이 돋는다. 그의 글의 댓글들은 극우가 점령했다"라면서 "나는 이제 그를 언급하지 않겠다. 김지하 김문수를 언급하지 않듯이"라며 '진중권'이라는 단어를 더 이상 쓰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공 작가는 "솔직히 그(진 전 교수)가 나쁜 생각 할까 맘도 졸였는데 일단 몸은 건강하고 낙담도 안 하니 다행이라 여긴다"라고 덧붙였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연합뉴스


사진=진중권 페이스북 캡처

사진=진중권 페이스북 캡처



이에 진 전 교수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잘 생각하셨다. 소름 가라앉으면 마을회관에도 좀 나가 보시고"라며 "'네 이웃에 대해 거짓증거 하지 말지니라' 출애굽기 20장 16절 말씀 명심하시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 전 교수는 "아무쪼록 우리 지영 자매가 저 사악한 문천지교 이단에서 벗어나 주님의 품으로 돌아오도록 매일 기도하겠다"라고 했다.


앞서 진 전 교수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공지영 씨, 재미있는 분입니다. 남다른 망탈리테(사고방식)를 가졌다. 상시빌리테(감수성) 역시 독특하다. 뭔가 영적이랄까?"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하여튼 공지영 씨에게 조국 일가는 신성 가족이고, 정경심 교수는 성모마리아다. 상장, 수료증, 표창장, 증명서 마구 처녀 잉태하신 분이니까"라며 "그거 다 진짜다. 성령으로 잉태한 증명서들이라 세속의 기준으로 판단하면 안 된다"고 조롱했다.


그러면서 "조국은 예수 그리스도, 공지영 씨는 그분을 만나 새 삶은 얻은 막달라 마리아다"라면서 "그분의 발을 머리카락으로 닦고, 그 발에 입 맞추고 향유를 부어 바르라"라며 "루카 복음 7장 38절 말씀이다. 모두 묵상하자"고 말했다.




김수완 기자 su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