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도군 인구 늘리기 ‘올인’

최종수정 2020.01.15 13:46 기사입력 2020.01.15 13:46

댓글쓰기

출산·전입장려금과 함께 결혼장려금도 신설

진도군이 인구 늘리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사진제공=진도군)

진도군이 인구 늘리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사진제공=진도군)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전남 진도군(군수 이동진)은 결혼과 출산을 장려하기 위해 신혼부부 결혼장려금 200만 원을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신혼부부 결혼장려금’은 만 49세 이하인 신혼부부 대상이며, 총 200만 원을 2회로 나눠 지급한다. 신청은 거주지 읍·면사무소이다.


진도군은 저출산과 고령화의 영향으로 인한 인구 감소를 최소화하기 위해 찾아가는 인구교육, 다문화가정 정착 지원, 찾아가는 전입신고 서비스 운영 등 다양한 인구 늘리기 시책 사업을 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부터 출산장려금을 첫째아 500만 원, 둘째아 1000만 원, 셋째아 이후부터는 2000만 원을 지급 전국 최대 규모로 확대 운영하고 있다.


또 올해부터 기관·단체·기업 등과 함께하는 ‘인구 늘리기 범군민 운동’을 추진, 읍·면 인센티브 제도와 함께 유공기관 전입장려금 제도도 확대·시행하고 있다.

진도군 일자리투자과 관계자는 “지역인구 감소는 지역경제 침체와 향후 지역 소멸까지 가져올 수 있는 중대한 사항이다”며 “장기적으로 인구 3만 5000명까지 증가를 목표로 인구 증가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발굴·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newsfact1@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