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양낙규의 Defence Club]미국이 평가한 남·북 군사력은

최종수정 2020.01.15 17:14 기사입력 2020.01.15 11:1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우리 군의 군사력이 북한군보다 우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군이 우리 군보다 군사력 규모는 크지만 전쟁을 할 수 있는 경제력면에서 뒤진 것으로 파악된다.


15일 미국의 군사력 평가 전문기관인 '글로벌파이어파워'(GFP)가 집계한 2019년 국가별 군사력 순위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 군의 군사력 지수는 0.1761로 137개국 중 7위, 북한은 0.3274로 18위다.


GFP의 군사력지수는 0에 가까울수록 강함을 의미하며 병력이나 무기의 수는 물론 경제력과 전시에 동원 가능한 인력 등을 모두 포함해 산출된다. 북한이 전쟁 시 당장 투입할 수 있는 현역 병력은 전체 인구의 5%인 128만 명으로, 62만5000 명을 보유한 우리 군의 약 2배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중국과 인도, 미국 다음으로 큰 규모다. 공격용 헬리콥터를 비롯한 공군력에서 우리 군은 북한에 앞섰으나, 육군 병기와 해군 병기의 보유량은 북한이 우리 군보다 많다.


하지만 북한군의 군사적 위협은 여전하다. 우리 군이 파악하는 북한의 군사력은 양적 우위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남북한 평시 병력 규모는 국군 59만9000여명, 북한군 128만여명이다. 북한군 특수전 병력은 20만여명이다. 북한군에는 핵ㆍ미사일 전력을 운용하는 전략군 1만여명이 포함돼 있다. 군단급 이상 부대에 편성된 포병, 공병, 항공여단 등 상급부대 지원 없이 기습적인 독립작전에 투입될 수 있는 독립여단 규모는 북한군 131개, 국군 31개로 큰 차이를 보였다.

'2018 국방백서'에 따르면 북한 군은 핵무기를 만들 수 있는 북한의 플루토늄 보유량은 50여㎏, 고농축우라늄(HEU)은 상당하다. 여기에 단거리(SRBM), 준중거리(MRBM), 중거리(IRBM),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포함해 14종의 미사일을 개발했다. 북한군 재래식 전력 중에선 주로 수도권을 겨냥해 배치한 방사포 성능이 개선됐다.


해상에서 기습공격이 가능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탑재하는 고래급(2500t급 이상) 잠수함도 건조했다. 탄저균 천연두 페스트 등 생물무기를 자체적으로 생산해 2500~5000t의 화학무기를 보유 중이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