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락시장 가락몰 설 차례상 차림 구매비용 17만210원

최종수정 2020.01.14 22:38 기사입력 2020.01.14 22:38

댓글쓰기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서울 전통시장 50곳?대형마트 25곳?가락시장(가락몰) 설 차례상차림 비용 조사 발표(간소화 기준)... 구매비용(6~7인 가족 기준)은 전통시장 평균 18만7718원, 대형마트 평균 22만559원으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15% 저렴

가락시장 가락몰 설 차례상 차림 구매비용 17만210원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사장 김경호)는 알뜰한 설 명절 준비에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서울시내 25개구 전통시장, 대형마트 및 가락시장 내 가락몰 등 총 76곳을 대상으로 2020년 설 차례상차림 비용을 조사·발표했다.


지난 7일 하루 서울시 물가조사 모니터단 25명이 서울시 전통시장 50곳(자치구별 2곳), 대형마트 25곳(자치구별 1곳) 등을 직접 방문하여 주요 설 성수품의 소매비용을 조사했다.


공사는 2017년부터 점차 단출해지고 있는 차례상차림 추세를 반영하기 위해 (사)한국전통음식연구소 자문 및 서울시민 대상 설문을 시행(설문 결과 67%가 간소화 의향 있다고 응답), 일부 품목의 조사 단위를 현실에 맞게 조정, 조사하고 있다.


간소화 추세를 반영, 설 수요가 많은 주요 36개 품목(6~7인 가족 기준)을 조사한 결과 전통시장 구매비용은 18만7718원으로 전년 대비 5.4% 상승, 대형마트 구매비용은 22만559원으로 전년 대비 1.6% 하락, 올해에도 전통시장이 대형마트에 비해 약 15% 가량 저렴했다.


전통시장의 경우 무, 알배기배추, 대파 등 채소류의 상승폭이 상대적으로 컸으며, 오징어, 두부 등 일부 수산물과 가공식품도 상승하였음. 하지만 사과, 배, 단감 등 과일류 대부분은 하락했다.

대형마트의 경우도 무, 알배기배추 등 일부 채소류와 오징어 등 일부 수산물은 상승했으나, 사과, 배 등 일부 과일류와 다식, 약과, 청주 등 대부분의 가공식품류는 하락했다.


이에 반해 가락시장에 위치한 가락몰의 구매비용은 17만210원으로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에 비해 각각 9%, 23%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설 농수산물 수급 및 가격 전망(가락시장 기준)으로 사과는 전체적인 생산량 증가 및 품질 하락에 따른 약보합세가 예상된다.


일부 고품질 출하 지역에 대한 소비자 선호도가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어 지역별 시세 편차가 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배는 전년도 재고물량 증가, 품질 하락, 이른 설 등으로 인해 전반적인 가격 하락세가 전망된다.


배추와 무는 월동배추의 재배면적 감소 영향으로 인한 반입량 감소와 전년 대비 감소한 물량 등으로 강세 유지가 전망된다.


명태와 명태포는 러시아산 냉동명태의 수입 감소와 설 수요 등으로 강세가 유지될 것으로 예상되나, 정부 비축 물량의 방출 등으로 향후 상승폭은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된다. 오징어도 어획량 감소와 설 수요 등으로 강세 유지가 전망된다.


공사는 물가 변동 가능성이 높은 설 성수품 특성을 감안, 공사 누리집(홈페이지 www.garak.co.kr)에 주요 품목 가격지수와 거래동향을 설 전까지 상시 제공할 예정이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