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허경환 "동업자 배신으로 30억 빚 떠안아…힘들었다"

최종수정 2020.01.15 00:05 기사입력 2020.01.15 00:05

댓글쓰기

개그맨 허경환. 사진= MBC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허경환. 사진= MBC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허미담 인턴기자] 개그맨 허경환이 동업자의 배신으로 빚더미에 앉았던 과거를 회상했다.


14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 허경환은 닭가슴살 사업을 하게 된 이유에 대해 밝혔다.


이날 그는 "개그가 안 됐다. 그러면 안 되는데 몸을 만들어서 보여주니 '와' 하고 환호를 하더라"며 "제가 몸짱의 1~2세대는 되는 것 같다. 무얼 가장 빨리 잘할 수 있을까 생각하다가 닭가슴살을 많이 먹었기 때문에 이 사업을 해야겠다 생각했다"고 전했다.


그는 한때 월 매출 7000만 원을 올릴 정도였으나 동업자의 배신으로 큰 빚을 떠안았다고 말했다.


허경환은 "공장 사장님을 만나서 이야기를 해보니 (동업자가) 불법을 저지른 걸 알게 됐다"며 "2~30억 원 되는 빚이 한꺼번에 터졌을 때 너무 힘들었다. 누가 목을 막고 말을 못 하게 하는 것처럼 숨을 못 쉴 정도로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이어 "당시 라디오를 하고 있었는데 힘든 사연에 대해 내 이야기를 할 수 없었다"며 "노래를 틀어놓고 빚쟁이랑 통화했다. 이 삶이 끝나기나 할까 두려웠다"라고 말했다.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