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동섭 "안철수, 설 전 귀국…혁통위와 통합 가능성 열어놔"

최종수정 2020.01.14 15:33 기사입력 2020.01.14 15:33

댓글쓰기

“만일을 대비해 창당 가능성도 고려 중”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이동섭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권한대행은 14일 야권 통합과 관련해 "혁신통합추진위원회와 이야기하면서 통합의 가능성도 열어놓긴 했다"고 밝혔다.


이 권한대행은 이날 출입기자 오찬 간담회에서 "안철수 전 의원은 설 전 귀국할 것이며, 개인적으로는 민주평화당도 안 전 의원과 이념이 같으니 통합돼야 한다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안 전 의원만 귀국하면 바로 정계개편에 들어갈 것"이라며 "'이대로 선거를 치를 수 있겠는가'라는 문제의식 하에 여러 가지 준비를 하면서 만일을 대비해 창당 가능성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념으로 얼룩진 리더십을 탈피해야 한다는 게 안 전 의원이 생각하는 가장 중요한 포인트"라며 "아울러 중도개혁 정당, 실용·경제 정당 만들기와 세대교체를 위해 안 전 의원과 힘을 모으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권한대행은 "안 전 의원이 완전히 변했다. 예전의 안철수가 아니다"라며 "최근에 독일에서 보니 예전과 다른 권력 의지를 갖고 있어서 이번에는 실패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권한대행은 "제가 원내대표 권한대행을 유지하는 것은 안 전 의원이 돌아왔을 때 힘을 실어주기 위함"이라며 "손학규 대표가 내려갈 때까지는 최고위에 나가지 않겠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