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싱가포르 디지털은행 다국적 IT기업 전쟁

최종수정 2020.01.14 13:30 기사입력 2020.01.14 13:30

댓글쓰기

알리바바 등 21개 기업, 사업권 도전장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싱가포르 서주미 객원기자] 싱가포르 정부가 금융시장 경쟁력 제고를 위해 추진하는 디지털은행(가상은행) 설립에 다국적 IT업체들의 관심이 뜨겁다. 동남아 뿐 아니라 중국 IT기업들까지 사업권 확보에 가세했다.


싱가포르 통화청(MAS)은 지난달 31일 사업자 라이선스 공모를 마감한 결과, 총 21개 IT기업들이 공모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공모에 참여한 기업들은 쟁쟁하다. 중국의 알리바바(금융계열사인 앤트파이넨셜)와 동남아의 우버로 불리는 그랩이 싱텔과 컨소시엄으로 참여했다. 이밖에 게임업체인 레이저를 비롯해 샤오미, 텐센트홀딩스가 후원하는 SEA 등 전자상거래, 기술ㆍ통신회사, 핀테크, 금융기관등 다양한 업체들이 도전장을 내밀었다.


싱가포르는 입찰 참여 조건으로 관련사업이나 전자상거래 분야에서 3년이상 실적이 있어야 하며 15억 싱달러(1조2861억원), 도매뱅킹1억싱달러(한화 860억)이상의 자본금을 확보해야 한다는 까다로운 조건을 제시했다. 또 소매 분야의 경우 본사를 싱가포르에 둬야 하고 싱가포르 시민권자가 반드시 운영에 참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높은 문턱에도 유명업체들이 대거 지원한 것은 금융회사가 아닌 기업도 은행업무를 할 수 있도록 시장을 개방했기 때문이다. 금융업에 기반을 두지 않은 IT 업체로서는 디지털은행 면허를 취득할 경우 동남아의 전통적인 은행들과 당당히 경쟁해도 밀릴 게 없다고 판단했다는 얘기다.

하지만 디지털은행 설립에 대한 부정적인 시선도 적지 않다. 현재 싱가포르에는 DBS, UOB, OCBC와 같은 지역브랜드를 비롯해 시티,SC, HSBC 등 200개 이상의 은행들이 영업중인데, 싱가포르 은행시장은 이미 포화라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최근에는 기존 은행들이 모바일결제 시장을 잠식중인 핀테크 업체들과 경쟁하기 위해 영업부서와 정보기술(IT)부서를 통합하고 디지털 실무전담 조직을 신설하는 등 발빠르게 변신하고 있다. 디지털은행을 준비하는 IT기업 입장에서는 은행의 거센 공세를 막아야 하는 부담까지 떠안게 된 것이다. 이 때문에 기존 금융사와 핀테크업체들과 경쟁하며 소비자들을 끌어 당길수 있는 혁신적인 강점이있어야 한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MAS는 오는 6월 5개의 디지털뱅크 라이선스 대상 기업 선정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허가를 얻은 업체들은 2021년 중반부터 영업이 가능하다.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금융서비스가 가능한 소매뱅킹과 기업을 상대하는 도매뱅킹으로 구분되며 전통적인 금융기관이 아닌 핀테크(금융+기술) 등 디지털 기술을 기반으로 한 비(非)금융기관에 라이선스를 부여할 가능성이 높다.




싱가포르 서주미 객원기자 sor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