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중 1단계 합의에 4개분야 2천억달러 미국산 구매 내용 포함"

최종수정 2020.01.14 10:37 기사입력 2020.01.14 10: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오는 15일 백악관에서 미중 간 1단계 무역합의 서명식이 예고된 가운데 중국이 미국산 상품을 대규모로 구매하는 내용이 무역합의 세부내용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폴리티코는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이 미국산 상품을 대규모 구매하기로 약속했다면서 4가지 부문에서 향후 2년간 2000억달러 규모의 구매가 이뤄질 것이라고 보도했다.


구체적으로는 제조된 완제품 750억달러, 에너지 500억달러, 농업 400억달러, 서비스 350억~400억달러로 구매 목표가 설정됐다고 밝혔다.


미국은 미중 간 1단계 무역합의를 앞두고 중국에 대한 환율조작국 지정을 해제한 상태다.


미국 재무부는 13일(현지시간) 오후 발표한 반기 환율보고서를 통해 중국에 대한 환율조작국 지정을 해제했다. 미 재무부는 앞서 지난해 8월 중국에 대해 환율 조작국으로 지정했지만 5개월만에 무역 상대국 중 어느 국가도 환율조작국 기준에 맞지 않았다면서 입장을 바꿨다.

미중간 1단계 합의 서명식은 오는 15일로 예고돼 있다. 중국측 무역협상 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류허 중국 부총리가 이번 워싱턴 방문에서 1단계 무역합의를 마무리지을 경우 무역전쟁 근 2년만에 첫 의미있는 성과가 나오는 것이 된다.


류 부총리는 지난 2년 간 미중 무역전쟁 봉합을 위해 미국에 7번이나 갔다. 비행시간으로 따지면 200시간, 거리로 따지면 14만5000km에 해당한다. 전날 베이징을 출발한 류 부총리는 이날 미국에 도착한 후 15일 오전 백악관에서 1단계 합의 서명식 참여할 예정이다. 무역합의 내용은 서명식 직후 공개될 것으로 알려져 있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류허의 이번 미국행이 미중 간 진정한 휴전이 다가오고 있다는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고 평가하며 훠젠궈 중국세계무역기구연구회 부회장의 말을 인용해 "기본적으로 99.9% 합의가 마무리됐다. 서명만 남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번 1단계 합의가 양국 경제성장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란 기대감이 만연하다. 국제통화기금(IMF)은 1단계 합의 서명후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올해 전망치 5.8%에서 6%로 올라갈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미국의 시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역시 1단계 합의를 미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2.5%를 달성하는데 기여할 중요 요소로 꼽았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