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설 당일 쓰레기 배출 금지…연휴 동안 수거 기간 확인하세요

최종수정 2020.01.14 10:28 기사입력 2020.01.14 10:28

댓글쓰기

27일 동작구 제외 24개 자치구 쓰레기 배출 가능

지난달 7일 서울 서대문구의 한 재활용쓰레기수거차량이 적재함보다 1~2m 가량 높게 쓰레기를 쌓아 올린 채 운행 중이다. 이 경우 덮개나 끈으로 화물을 결박하지 않으면 도로교통법상 적재불량에 해당한다. (사진=독자제공)

지난달 7일 서울 서대문구의 한 재활용쓰레기수거차량이 적재함보다 1~2m 가량 높게 쓰레기를 쌓아 올린 채 운행 중이다. 이 경우 덮개나 끈으로 화물을 결박하지 않으면 도로교통법상 적재불량에 해당한다. (사진=독자제공)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서울시는 설 연휴 기간 동안 자치구 별 쓰레기 수거 기간을 정해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서로 날짜가 달라 유의해야 한다.


시에 따르면 설날 당일인 25일 모든 자치구에서 쓰레기 배출이 금지된다. 설 전날 24일은 동작구를 제외한 24개 자치구에서 쓰레기 수거가 되지 않는다. 26일은 9개 자치구를 제외한 종로·성동·동대문·중랑·성북·강북·도봉·은평·양천·강서·구로·금천·영등포·관악·송파·강동구에서 배출이 가능하며 27일 월요일, 동작구를 제외한 24개 자치구에서는 쓰레기를 수거해 간다.


설 연휴 기간 동안 서울시와 자치구는 총 26개 청소 상황실을 설치해 운영한다. 청소 순찰기동반 연 인원 488명이 청소 민원 등 불편 사항에 신속하게 처리할 계획이다. 또 자치구 환경미화원 1만2176명이 특별 근무를 실시해 주요 지역 가로 청소 및 민원을 처리한다.


설 연휴 전인 20~23일 주요 도심지역과 골목길을 대상으로 공무원, 환경미화원, 주민 5만명이 참여하는 대청소가 실시된다. 설 연휴 직후는 자치구별로 청소 인력과 장비를 총 동원해 연휴 기간 중 밀린 쓰레기를 일제 수거해 처리한다. 권선조 서울시 생활환경과장은 "자치구별 쓰레기 배출 날짜와 시간을 준수해 배출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