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보람 "아빠 전영록과 안 만나, 아픈 엄마 이미영 걱정뿐"

최종수정 2020.01.14 08:34 기사입력 2020.01.14 08:34

댓글쓰기

13일 오후 방송된 SBS  Plus 예능 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전보람이 이혼한 부모님 전영록과 이미영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사진=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 방송 화면 캡쳐

13일 오후 방송된 SBS Plus 예능 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전보람이 이혼한 부모님 전영록과 이미영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사진=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 방송 화면 캡쳐



[아시아경제 김슬기 인턴기자] 아이돌 그룹 티아라 출신 전보람이 이혼한 부모님 전영록과 이미영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3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전보람과 이미영이 출연해 김수미와 함께 한 끼 식사를 했다.


이날 전보람은 자신이 어릴 적 이혼한 아빠 전영록, 엄마 이미영에 대해 "새 엄마도 잘해주셨지만 친 엄마가 해주는 것과는 다르다. 어릴 때는 어른들이 아빠를 따르는 게 낫다고 해서 아빠와 살았다"고 털어놨다.


이에 김수미는 전보람에게 "요즘은 아빠 안 만나냐"며 "안 만나는 것도 불효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전보람은 "제 생각에는 아빠는 가정이 있지 않나. 그런데 엄마는 저희밖에 없다. 아빠가 연락을 잘 안하시는데 그것도 이해한다. 제가 잘한 게 없기 때문"이라며 속내를 밝혔다.

이어 "(전영록에게) 아이가 둘 있다. 나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아빠 인생이니까. 저는 오로지 아픈 엄마가 걱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전보람은 2009년 그룹 '티아라' 멤버로 합류하며 대중의 사랑을 받았다. 할아버지와 할머니는 원로 배우와 가수로 유명한 황해와 백설희다. 최근에는 가수에서 배우로 전향해 활발한 연예게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