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림픽축구] 일본·중국, 조별리그 2연패로 예선 탈락…日 언론 혹평

최종수정 2020.01.13 09:24 기사입력 2020.01.13 08:36

댓글쓰기

김학범호, 3위 안에 들어야 도쿄행 티켓

'2020 AFC U-23' B조 조별리그 일본과 시리아의 경기에서 공중볼 경합 중인 일본의 하시오카와 시리아의 알 할락 [이미지출처=연합뉴스]

'2020 AFC U-23' B조 조별리그 일본과 시리아의 경기에서 공중볼 경합 중인 일본의 하시오카와 시리아의 알 할락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성열 인턴기자] 일본과 중국이 '2020 AFC U-23' 조별리그서 2연패로 예선 탈락했다. 일본은 개최국으로 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 지었지만, 일본 내부에서는 혹평이 이어지고 있다.


일본 U-23 축구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오후 10시15분 태국 파툼 타니의 탐마사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시리아에 1-2로 패했다.


조별리그 1차전 사우디아라비아에 1-2로 패한 일본은 3차전 카타르와의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8강 진출이 좌절됐다.


일본이 조기 탈락하면서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3위 안에 들어야 올림픽 본선행을 이룰 수 있게 됐다.


이번 대회에서 일본을 제외하고 상위 3등 안에 드는 팀에 도쿄행 티켓을 준다.

일본은 조별리그에서 탈락했지만 2020년 도쿄 올림픽 개최국 자격으로 올림픽 본선에 출전할 수 있다.


전반 5분 코너킥 상황에서 페널티 박스 안에서 헤더를 시도한 아르나우트가 수비수 발에 걸려 넘어지면서 페널티 킥이 선언됐다. 키커로 나온 바라캇은 전반 8분 침착하게 골을 성공시켰다.


전반 29분 일본의 소마는 오른발 중거리 슈팅이 수비수를 맞고 튀어나온 것을 재차 슈팅으로 연결해 동점 골을 만들어냈다.


이어 후반 42분 시리아의 역습 상황에서 그라운드 중간부터 공과 함께 달리기 시작한 알 달리가 그대로 골키퍼를 넘기는 슛으로 결승 골을 만들어냈다.


이에 일본 언론들은 올림픽 본선에 걱정스러운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일본 매체 '데일리 신초'는 시리아전 이후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 체제로는 도쿄 올림픽 금메달 사냥에 먹구름이 낄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모리야스 감독이 A대표팀과 올림픽 대표팀을 겸임하는 것이 문제다"며 "U-23 대표팀을 전담할 감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일본의 스포츠 전문 매체 '닛칸 스포츠'는 "조별리그 탈락은 일본 축구의 굴욕이다"며 "홈 어드밴티지를 받지 않았다면, 올림픽 본선 진출도 어려웠다"고 주장했다.


일본축구협회(JFA)의 타지마 고조 회장은 일본의 스포츠 전문 매체 '스포츠 호치'와의 인터뷰서 "모리야스 감독이 두 대표팀 감독을 겸직하며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지만, 패배는 아쉽다"며 "패배한 결과까지 용인해줄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중국 역시 일본과 마찬가지로 조별리그서 2연패로 탈락해, 올림픽 진출이 무산됐다.


중국은 지난 한국과의 경기서 0-1로 패한 데 이어, 우즈베키스탄에 0-2로 패했다.


2경기에서 무득점에 그친 중국은 남은 이란전 결과와 상관없이 예선 탈락이 확정됐다.


중국은 지난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당시 개최국 자격으로 진출한 이후, 3회 연속으로 올림픽 본선에 오르지 못했다.




김성열 인턴기자 kary033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