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역 전통주 히트예감…GS리테일 "꽃빛서리, 하루만에 5만병 발주 마감"

최종수정 2019.12.15 10:40 기사입력 2019.12.15 09:02

댓글쓰기

지역 전통주 히트예감…GS리테일 "꽃빛서리, 하루만에 5만병 발주 마감"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GS리테일이 사라져가는 지역 전통주를 살리기 위해 경쟁력 있는 유명 양조장을 발굴해 나간다고 15일 밝혔다. 2022년까지 10종 이상의 국내 유명 전통주를 GS25, GS 더 프레시를 통해 소개한다는 계획이다.


GS리테일이 첫번째로 찾은 곳은 고창서해안복분자주로 지난 2003년 대통령 선물과 APEC(아시아태평야경제협력체)의 만찬주로 활용된 ‘선운’을 탄생시킨 지역 명품 양조장이다.


GS리테일은 고창서해안복분자주(이하 양조장)와 수개월간 협업을 거쳐 지난 6일 전통 소주인 꽃빛서리를 편의점 GS25에 선보였다. 브랜드 소주가 대세를 이루고 있는 편의점 소주 시장에 사라져가는 지역 양조장의 전통주를 찾아 선보인 것이다.


꽃빛서리는 첫날 가맹점의 발주(상품주문)가 몰리며 5만병 물량이 모두 발주 마감됐다. 지난 6일 첫 선을 보인 이후 12일까지의 누적 판매량은 2만병을 넘어섰다.


GS리테일이 1차 물량으로 준비한 꽃빛서리 5만병은 양조장이 한달 간 생산할 수 있는 최대 규모인데 이중 40%가 일주일 만에 판매된 것.

양조장은 ‘꽃빛서리’ 판매가 지속 증가함에 따라 추가 생산에 들어갔다. GS리테일은 꽃빛서리의 인기가 품격을 지킨 지역 양조장의 엄격한 양조 방식과 20가지 생화의 향을 담아낸 현대적 2030 주류 트렌드까지 잘 반영된 결과로 풀이하고 있다. 가격은 2500원.


한편, GS리테일은 지난 5월부터 전북 고창군과의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역 우수 농특산품 판매 촉진 및 판로 확대를 지원하고 있어 지역 경제활성화와 우수 중소, 영농업체를 발굴해가고 있다.


한구종 GS리테일 주류 MD는 “점차 사라지고 있는 전통주의 명맥을 이어가고자 지역 양조장과 협업해 전통주를 소개하게 됐다”라며 “꽃빛서리와 같이 지역 양조장의 명품 전통주를 지속 발굴해 전국적으로 알려나가는 한편, 지역 양조장의 전국 판로 확대에 앞장서는 상생 경영 활동을 지속 이어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