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라크 반정부시위 과격화…16세 소년 잔인하게 살해

최종수정 2019.12.14 19:17 기사입력 2019.12.14 19:17

댓글쓰기

이라크에서 반정부 시위가 두 달 넘게 이어지면서 군경과 시위대의 유혈 충돌뿐 아니라 시민 사이에서도 참혹한 폭력 행위가 발생하고 있다.


이라크 현지 언론에 따르면 12일(현지시간) 바그다드 알와트바 광장에서 하이삼알리 이스마엘이라는 16세 소년이 흉기로 17차례 찔려 살해된 뒤 거리의 신호등에 거꾸로 매달리는 흉측한 사건이 발생했다.


소년은 반정부 시위대가 자신의 집에 접근하자 공중으로 권총을 쐈고, 이에 흥분한 시위대 일부가 집단으로 달려들어 이 소년을 거리로 끌고 나와 구타하고 흉기로 잔인하게 살해했다고 일부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는 친정부 편에 선 이 소년이 시위대를 저격하는 역할을 하다 시위대에 들통나 살해됐다는 소문부터 시위대에게서 어머니를 지키려고 총을 든 그를 오해하는 바람에 억울하게 참사를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 소년이 살해된 동기는 확실하지 않지만 일부 시위대가 그를 흉기로 살해해 매달았고 현장에는 군경이있었지만 이를 방관하거나 묵인했을 가능성이 크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이라크에서 가장 존경받는 시아파 종교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알시스타니는 13일 "이라크 당국이 이 끔찍한 범죄를 저지른 자들을 끝까지 추적해 엄벌해야 한다"라고 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같은 날 성명을 통해 "이라크 당국은 시위대를 겨냥한 폭력행위를 투명하게 조사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이은결 기자 le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