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심상정 "민주당, 대기업이 중소기업에 단가 후려치듯 협상"

최종수정 2019.12.14 14:52 기사입력 2019.12.14 14:52

댓글쓰기

심상정 정의당 대표 / 사진=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4+1 협의체(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가 추진하던 공직선거법 개정 단일안이 불발된 것과 관련, "대기업이 중소기업에 단가를 후려치듯 밀어붙이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의 협상 태도를 비판했다.


심 대표는 13일 유튜브 채널 '심금라이브'에 출연해 "무조건 민주당이 밀어붙이면 따라온다는 발상 때문에 합의가 안된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을 향해 "오만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이 자신들의 비례대표 의석수를 몇 석 더 확보하려는 목적으로 선거제도 개혁의 취지를 크게 뒤흔드는 것은 매우 유감스럽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정의당 너희들이 그 정도 되면 받아들여야지' 이런 투인데 자존심도 상한다"며 "막판에 뒤통수를 맞는 것 같기도 하고, 개혁법안들이 다 어려워지지 않을까 걱정도 된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민주당 제안대로라면 선거제도 개혁의 의미가 대폭 후퇴된다"며 "민주당이 앞장서서 큰 틀에서 적극적인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앞서 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4+1 협의체와 함께 국회 본회의가 열리는 이날까지 선거법 단일안을 도출하기 위한 협상에 들어갔으나, 비례대표 배분방식을 둘러싸고 이견을 좁히지 못해 난항을 빚었다.


한편 본회의는 임시국회 회기결정 안건에 대해 한국당이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방해)를 신청하며 지연시킨 끝에 무산됐다.


결국 문희상 국회의장은 이날 오후 7시35분께 입장문을 통해 "오늘 본회의를 열지 않겠다"며 "총선 일정을 감안해 선거법을 처리하는 게 바람직하다.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는 3일간 마라톤 협상을 벌여서라도 합의안을 마련해달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16일 오전 3당 원내대표 회동을 다시 갖겠다"고 밝혔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