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현오, 징역 4년 구형…趙 "허위·왜곡 대응한 것"

최종수정 2019.12.13 19:44 기사입력 2019.12.13 19:44

댓글쓰기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의 댓글 공작을 지휘한 혐의를 받는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구속전 피의자 심문을 받기 위해 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출석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의 댓글 공작을 지휘한 혐의를 받는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구속전 피의자 심문을 받기 위해 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출석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의 댓글 여론공작을 총지휘한 혐의로 기소된 조현오 전 경찰청장에게 징역 4년을 선고해달라고 검찰이 요청했다.


검찰은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 심리로 열린 조 전 청장의 결심 공판에서 이같이 구형했다.


검찰은 "국가기관으로 기본권을 보호할 주체인 경찰이 오히려 경찰 조직의 기본권을 행사한 것처럼 이야기하는, 권위적 인식이 깔린 사건"이라고 밝혔다.


반면 조 전 청장의 변호인은 당시 댓글 작업이 경찰과 관련한 근거없는 비판에 대응하기 위한 적법한 직무범위 내 일이었다고 반박했다. 조 전 청장도 최후진술에서 "허위·왜곡이면 안 된다는 점에서 이에 대해 적극 대응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