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경덕 교수, 日 외무상에 "역사 공부 좀 하라…창피하지 않은가" 일침

최종수정 2019.12.13 08:55 기사입력 2019.12.13 08:5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에게 "역사 공부 좀 하시라"고 일침을 가했다.


13일 서경덕 교수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일본 외무상은) 욱일기가 독일의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전범기임을 모르나"며 "일본 외무상으로 창피하지 않나. 역사 공부 좀 하라"는 트윗을 날렸다. 이와 함께 욱일기가 일본 제국주의와 군국주의의 상징으로 사용된 역사적 배경 등을 담고 있는 일본어 영상을 첨부했다.


이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최근 트위터에 '욱일기는 증오의 깃발'이라는 내용의 글과 사진을 게재하자 모테기 외무상은 "해당 트윗과 관련해 한국 정부에 항의했다", "일본 입장과 상충해 극히 유감"이라고 반발한 데 따른 대응이다.


서 교수는 욱일기와 나치기가 같은 의미의 '전범기' 임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한 디자인 파일도 동봉했다.


그는 "세계적으로 여론전을 벌여 내년 도쿄(東京) 올림픽에서 욱일기가 사용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