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브라질 한인타운서 30대 男, 자택 침입한 강도에 피살

최종수정 2019.12.12 17:54 기사입력 2019.12.12 17:54

댓글쓰기

브라질 한인타운에서 30대 한인 동포가 강도의 흉기에 찔려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사진=브라질 현지매체 R7 화면 캡처

브라질 한인타운에서 30대 한인 동포가 강도의 흉기에 찔려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사진=브라질 현지매체 R7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기자] 브라질 한인타운에서 30대 한인 동포가 강도의 흉기에 찔려 숨졌다.


11일(현지시간) 브라질 R7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이날 오전 상파울루 봉헤치루 지역의 한인타운에 위치한 한 아파트에서 한인 남성 A(34) 씨가 자택에 침입한 강도의 흉기에 찔려 사망했다.


매체는 A 씨가 아파트 창문을 통해 침입한 강도와 몸싸움을 벌이던 중 흉기에 찔려 숨진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강도는 A 씨가 쓰러진 사이 집 안에 있던 현금 500헤알(한화 약 14만 원)과 신용카드, 휴대전화 등을 훔쳐 달아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당시 집안에는 A 씨의 가족들이 함께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경찰이 현장에 도착하기 전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경찰은 탐문 수사를 벌이는 등 자세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한편 최근 한인타운 인근서 범죄가 잇따라 발생해 주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앞서 지난달 봉헤치루 지역의 한 상가에는 떼강도가 들어 금품을 털어 달아난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당시 범인들은 10여 개 사무실 문을 뜯어 침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가연 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