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잘 깎인 다이아몬드처럼" '남산의 부장들' 이병헌·곽도원, 첫 호흡→굳은 신뢰

최종수정 2019.12.12 11:54 기사입력 2019.12.12 11:54

댓글쓰기

[이이슬 연예기자]

"잘 깎인 다이아몬드처럼" '남산의 부장들' 이병헌·곽도원, 첫 호흡→굳은 신뢰


배우 이병헌과 곽도원이 영화에서 처음 만난 소감을 밝혔다.


이병헌이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남산의 부장들’(감독 우민호) 제작보고회에서 “곽도원의 연기는 예상할 수 없었다”라고 말했다.


곽도원과의 연기에 대해 '탁구를 치는 것 같았다'는 이병헌은 "예상할 수 없겠더라. '자신을 저 상황에, 감정 속에 던져놓는구나'라는 걸 느꼈다. 처음 연기 호흡을 맞췄지만, 인상 깊은 시간이었다"라고 만족감을 보였다.


그러자 곽도원은 "이병헌이 촬영하며 많은 감정을 쏟아냈다. 잘 깎여진 다이아몬드처럼 (감정을) 내놓는데 배우의 일상이 보이지 않고 배역으로서 나타나더라. 놀랐다. 그 시대의 사람을 만난 듯한 느낌이 들어서 생소하고 신기했다. 많이 배웠다"라고 말했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대한민국 근현대사 중 가장 드라마틱한 해로 기억되는 1979년 청와대와 중앙정보부에서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는지, 이와 관계된 이들은 어떤 심리로 사건에 연관되게 되었는지 그린다. 52만 부 이상 판매된 동명의 논픽션 베스트셀러 원작을 영화로 각색했다. 2020년 1월 개봉.

이이슬 연예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