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 방한…18일 문 대통령과 정상회담

최종수정 2019.12.11 15:10 기사입력 2019.12.11 15:10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과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가 지난 6월 15일(현지 시간) 스웨덴  쌀트쉐바덴 그랜드 호텔에서 정상회담을 한 뒤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가 지난 6월 15일(현지 시간) 스웨덴 쌀트쉐바덴 그랜드 호텔에서 정상회담을 한 뒤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가 오는 18~20일 2박 3일 일정으로 공식 방한한다고 청와대가 11일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뢰벤 총리의 방한 일정을 공식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뢰벤 총리와 18일 오후 정상회담을 갖고 저녁에는 공식 만찬을 주최할 예정이다.


양국 수교 60주년을 맞아 이뤄지는 이번 뢰벤 총리의 방한은 2014년 총리 취임 후 첫 방한이며 스웨덴 총리로는 15년 만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한국-스웨덴 간 교역 및 투자 증진 등 경제 협력 활성화 방안, 특히 ▲혁신·스타트업 ▲ICT 등 과학·기술 ▲바이오 헬스 ▲수소 에너지 등 신산업 분야에서의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성 평등, 복지 등 포용사회 건설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한다고 고 대변인이 전했다.


스웨덴은 한국 전 당시 의료지원단을 파견하고, 휴전 이후에도 중립국감독위원회(NNSC) 일원으로 한반도 평화에 기여해 온 전통적 우방국이다.


문 대통령은 그간 한반도 평화 정착 및 대화 프로세스 촉진을 위한 스웨덴측의 각별한 기여를 평가하고 지속적인 지지를 당부할 예정이다.


고 대변인은 "지난 6월 문 대통령의 스웨덴 국빈 방문에 이어 스웨덴 총리의 이번 방한으로 양국 간 실질 협력의 지평이 확대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해 건설적 기여를 해 온 스웨덴과의 전략적 소통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