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내년 관광객 목표 4000만명 달성 어려워…한일관계 영향"

최종수정 2019.12.11 15:43 기사입력 2019.12.11 14:46

댓글쓰기

텅 빈 부산~대마도 여객선 좌석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텅 빈 부산~대마도 여객선 좌석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한일 관계가 악화하면서 일본 정부가 세운 내년 방일 관광객 목표치 '4000만명'을 달성하긴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11일 마이니치신문은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이 세운 내년 방일관광객 목표에 암운이 감돌고 있다"며 "2020 도쿄올림픽 영향으로 방일 관광객이 늘어날 전망이지만, 한국인 관광객 감소가 특히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일본 정부는 일본 방문객을 2020년엔 4000만명, 2030년엔 6000만명까지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에 따라 비자 발급요건을 완화하는 등의 정책을 추진해 왔다.


지난해 일본 방문객은 3119만명으로, 2012년 아베 신조 내각 출범당시보다 약 4배로 늘었지만 올 들어 성장세가 크게 둔화했다.


올해 1~10월 일본 방문객은 2691만명에 그쳤다. 국가별 일본 방문객 2위인 한국인 방일객이 1~10월 513만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18%나 감소했기 때문이다. 이런 추세라면 내년에도 목표치를 달성하긴 어렵다는 전망이 나온다.

하지만 스가 장관이 목표치를 낮추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고 마이니치는 전했다. 스가 장관은 최근 자신과 가까운 각료 2명이 불미스러운 일로 사퇴했고, '벚꽃 보는 모임' 관련 의혹이 커지면서 곤욕을 치르고 있기 때문이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