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ED등기구 구매 시 '광 효율'·'빛 깜박임' 등 비교해야

최종수정 2019.12.11 14:45 기사입력 2019.12.11 14:45

댓글쓰기

LED등기구 구매 시 '광 효율'·'빛 깜박임' 등 비교해야


[아시아경제 김봉기 기자] 가정에서 사용하는 LED등 제품 간에 전기효율과 깜빡임 등 성능 차이가 있고 일부 제품은 전자파 방해 관련 인증을 받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가 즐겨 쓰는 LED등기구 제품을 대상으로 광 효율, 플리커, 수명성능, 점·소등 내구성, 전자파 장해, 안전성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를 11일 밝혔다. 두영조명, 바텍, 번개표, 솔라루체, 오스람, 이글라이트, 장수램프, 코콤, 필립스, 한샘, 히포 등 11개 브랜드의 11개 제품이 분석대상이다.


먼저, 소비전력 당 밝기를 나타내는 광 효율과 주기적인 깜빡임을 뜻하는 플리커 등에서 제품별로 차이가 있었다. 수명성능과 점·소등 내구성과 안전성 부문은 전 제품 이상이 없었다. 일부 제품은 전자파 장해가 기준에 맞지 않아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전력(W) 당 밝기(광속, lm)를 나타내는 광 효율을 시험한 결과, 제품별로 78lm/W~104lm/W 수준으로 차이가 있었다. 오스람(LEDVAL CEILING 50W/865), 장수램프(WM-1812ALMO-50) 등 2개 제품의 광 효율이 상대적으로 높아 ?우수?했다. 제품 1개당 하루 8시간 사용한다는 가정 아래 연간 전기요금으로 환산할 경우 제품 간 최대 5900원 차이가 난다. 두영조명(BSV-L50120SRMC2), 바텍(BBT-RM-50W65KS), 솔라루체(SIRC50520-57L), 코콤(LFL-5065C), 필립스(9290020053) 등 5개 제품은 ?양호?,번개표(Q5065-R45D), 이글라이트(CLFS50357C01X1), 한샘(FR3060HS-CNNW5700L), 히포(LPAM050CA) 등 4개 제품은 광 효율이 상대적으로 낮아 ?보통? 수준으로 평가됐다.


빛이 주기적으로 깜박이는 정도를 뜻하는 플리커를 평가한 결과 8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했고 3개 제품은 보통 수준으로 나타났다. 두영조명(BSV-L50120SRMC2), 솔라루체(SIRC50520-57L), 오스람(LEDVAL CEILING 50W/865), 이글라이트(CLFS50357C01X1), 장수램프(WM-1812ALMO-50), 코콤(LFL-5065C), 필립스(9290020053), 한샘(FR3060HS-CNNW5700L) 등 8개 제품의 플리커가 상대적으로 작아 ?우수?했다. 바텍(BBT-RM-50W65KS), 번개표(Q5065-R45D), 히포(LPAM050CA) 등 3개 제품은 플리커가 상대적으로 커 ?보통? 수준으로 평가됐다. 플리커가 심한 조명을 쓰면 두통, 눈의 피로, 집중력 저하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초기 밝기 대비 2000시간 점등 후 밝기를 유지하는 비율로 수명 성능을 평가한 결과 모든 제품이 99% 이상 밝기를 유지했다.

등기구를 켜고 끄고를 2만5000회 반복해 점·소등 내구성을 확인한 결과 모두 이상 없었다. 자연광에서 보이는 물체의 색과 유사도를 나타내는 연색성을 평가한 결과에서도 제품 모두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자파장해(전도성방해, 방사성방해) 시험에서는 두영조명(BSV-L50120SRMC2), 히포(LPAM050CA) 등 2개 제품은 주변 전기?전자기기의 오동작 유발을 방지하기 위해 정해진 전자파 방출 상한선을 초과하여 전자파적합성기준에 부적합했다. 바텍(BBT-RM-50W65KS), 히포(LPAM050CA) 등 2개 제품은 '전파법'에 따라 KS인증 제품이더라도 전자파 적합성 인증을 받아야 하지만, 인증을 받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표시사항 또한 한샘(FR3060HS-CNNW5700L) 제품은 인증번호 표기가 누락되어, 적합성평가 표시기준에 부적합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시험 결과에서 확인된 부적합 및 미인증 제품을 관계부처(국가기술표준원, 국립전파연구원, 중앙전파관리소)에 통보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소비자의 합리적인 소비를 지원하기 위해 생활가전 제품에 대한 안전성 및 품질 비교정보를 지속해서 제공할 예정이다.




김봉기 기자 superch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