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XX년아 내가 시끄럽다고 했지" 김건모, 여성 폭행 의혹(종합)

최종수정 2019.12.12 16:15 기사입력 2019.12.11 07:14

댓글쓰기

'성폭행 의혹' 김건모 또 다른 피해 여성 나와
김 씨에게 주먹으로 폭행당해…코뼈 골절 등 상해
김건모 측 "사실무근 법적 대응"

사진=이하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캡처

사진=이하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캡처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성폭행 의혹에 휩싸인 가수 김건모(51)가 이번에는 여성 폭행 의혹에 휘말렸다. 김건모 측은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법적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10일 오후 7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에는 김건모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당시 술집 매니저 A(당시 25)씨가 출연해 피해 사실과 의료기록 사본을 공개했다.


A 씨는"김건모의 성폭행 사건을 폭로한 여성에게 힘을 실어주고 싶어서 용기를 냈다"며 인터뷰에 나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그 여성이 누군지도 모르지만, 여자 편에 서고 싶었다. 김건모가 TV에 더이상 안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XX년아 내가 시끄럽다고 했지" 김건모, 여성 폭행 의혹(종합)


'가세연'에 따르면 A 씨는 2007년 1월 술집서 김건모에게 주먹으로 폭행을 당해 안와상 골절, 코뼈 골절, 눈 출혈 등의 부상을 입었다.


A 씨는 "경찰에 신고하려고 했지만, 김건모와 업주가 못 하게 했다. 협박도 있었다. 김건모가 너무 무서웠다"고 털어놨다.

폭행 당시 상황에 대해 A 씨는 술집에서 김건모 여성 파트너와 말다툼이 생겼고, 두 사람은 옆방으로 옮겨 이야기를 나눴다고 설명했다.


그러던 중 김건모가 "XX년아 내가 시끄럽다고 했지? 시끄러워"고 소리를 지르며 방으로 들어와 A 씨를 폭행했다.


A 씨는 김건모가 머리채를 잡고 눕힌 다음 주먹으로 얼굴과 배 등을 때렸다고 주장했다.


A 씨는 "나름대로 안 맞으려고 얼굴도 막아보고 했는데 남자 힘이 세기 때문에 저항할 수 없었다"면서 "김건모가 제정신이 아닌 사람 같았다. 맞으면서도 눈이 부어오르는 느낌이 났다"며 "이후 누군가가 문을 열어준 덕분에 빠져나왔고, 택시를 타고 병원에 갔다"고 밝혔다.


"XX년아 내가 시끄럽다고 했지" 김건모, 여성 폭행 의혹(종합)


당시 신고를 못 한 이유에 대해 A 씨는 "김건모와 업주가 경찰에 신고를 못 하게 했다"고 주장했다. 또 "소문은 소문대로 다 나서 일 할 곳이 없었다. 그래도 먹고는 살아야 해서 빵집과 만화방 등에서 일했다"고 토로했다.


A 씨는 "당시 MBC가 해당 사건을 취재하러 왔다"면서 "김건모와 업주 측에서 누구하고도 접촉을 못하게 해서 일단 아무도 못 만났고 기자도 돌아갔다"고 말했다.


현재 김건모는 A 씨 폭행 의혹뿐만 아니라 B(31)씨 성폭행 의혹도 받고 있다. '가세연'은 지난 6일 김 씨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했다.


강 변호사는 이날 '[충격단독] 김건모 성폭행 의혹'이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김 씨가 서울 강남의 위치한 모 유흥주점에서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전했다. 방송에는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 김세의 전 MBC 기자가 함께 출연했다.


강 변호사는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한 여성 B 씨가 직접 메일로 연락해서 2회 만나 2시간 이상 관련 사실을 들었다"면서 "새벽 1시께 (유흥주점에) 김건모가 7부 길이의 배트맨 티셔츠를 입고 혼자 왔다고 한다. 보통 유흥주점에서는 양주를 마시는데 김건모 씨는 소주를 시켰다"고 제보 내용을 바탕으로 설명했다.


"XX년아 내가 시끄럽다고 했지" 김건모, 여성 폭행 의혹(종합)


김 전 기자는 이어 "피해 여성분이 얼마나 억울했으면 직접 구조를 그려주셨다"며 유흥업소의 구조와 성폭행이 발생했다는 룸의 위치 등이 그려진 그림을 공개했다.


당시 상황에 대해 강 변호사는 "8명의 아가씨를 앉혀 놓고 소주와 음식을 먹고 있을 때 (피해 여성이) 8번째로 그 자리에 들어갔다"며 "피해 여성을 본 뒤 김건모 씨가 웨이터에게 다른 사람을 들여보내지 말라고 한 뒤 나머지 여성들을 다 내보냈다"고 설명했다.


강 변호사는 "김건모는 피해 여성에게 룸 안에 별실처럼 되어 있는 화장실 쪽으로 오라고 한 뒤 구강OO를 강요했다"며 "본인이 안 하려고 하니까 머리를 잡고 하게 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김 전 기자는 "구강OO를 한 이후에 김건모가 흥분된 상태에서 피해 여성을 소파 쪽으로 데려가 눕힌 뒤 본격적인 성폭행이 이어졌다"고 전했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의 강용석 변호사(왼쪽)와 김세의 전 MBC 기자가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가수 김건모를 성폭행 의혹과 관련해 고소장을 제출하기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의 강용석 변호사(왼쪽)와 김세의 전 MBC 기자가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가수 김건모를 성폭행 의혹과 관련해 고소장을 제출하기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한편 강 변호사는 지난 9일 B씨를 대리해 김씨를 성폭행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검찰은 사건 발생지 등을 고려해 사건을 서울 강남경찰서가 수사하도록 지휘한다는 방침이다.


강 변호사는 고소장을 접수하면서 취재진과 만나 "피해자가 일관되게 원하는 것은 김씨의 사실 인정과 솔직한 사과인데, 오히려 '고소할테면 해봐라'는 반응을 보여 고소장을 접수하게 됐다"고 했다.


또 B씨가 3년 전 일을 뒤늦게 고소한 데 대해서는 "최근 김건모의 활동이 많아지면서 고통스러운 기억이 되살아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성폭행 의혹 등에 대해 김건모 소속사는 "제기된 의혹은 모두 사실이 아니고, 법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앞서 김씨 는 지난 6일 자신의 25주년 콘서트를 예정대로 진행하면서 "심려를 끼쳐 죄송하고, 슬기롭게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가수 김건모는 1992년 1집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를 발매한 뒤 가수로 데뷔한 김건모는 '핑계' '잘못된 만남' 등의 히트곡을 내며 큰 성공을 거뒀다.


피아니스트 겸 작곡가 장지연 씨와 오는 1월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었으나, 최근 결혼식 날짜를 5월로 미뤘다. 두 사람은 최근 혼인신고를 마치고 법적 부부가 됐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