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용만 회장 장모상…나경원·정의선 등 이틀째 정재계 조문행렬

최종수정 2019.12.10 19:43 기사입력 2019.12.10 19:43

댓글쓰기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장모상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장모상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이틀째를 맞은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의 장모인 고(故)신정옥씨 빈소에는 정재계 인사들의 조문행렬이 이어졌다.


10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고인의 빈소에서는 박 회장을 비롯한 장남인 박서원 오리콤 부사장 등 유족들이 전날에 이어 조문객을 맞이했다.


이날 오전 10시께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을 시작으로 재계 인사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정지택 전 두산중공업 부회장, 김신 SK증권 사장 등이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오후 2시45분께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빈소를 찾아 유족들을 위로했고, 이어 권태신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이 방문해 조의를 표했다.


정계 인사로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황순덕 청와대 일자리 수석,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등이 차례로 빈소를 찾았다.

앞서 전날에는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이우현 OCI 부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허영인 SPC 회장 등 재계 주요 인사가 빈소를 방문했다.


정치권에서는 문희상 국회의장을 비롯해 정진석, 김용태 자유한국당 의원,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전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등을 포함한 재계 주요 인사 및 금융계, 종교계, 학계, 언론계 등에서 이틀째 근조 화환 행렬이 이어졌다.


한편 고인은 지난 8일 밤 11시 별세했다. 이날 오후 3시 고인의 입관식이 치러졌다. 오는 11일 오전 8시 발인식이 진행된다. 장지는 경기도 포천시 내촌면 광릉추모공원이다.


이틀째를 맞은 10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의 장모인 고(故)신정옥씨 빈소에는 정재계 인사들의 조문행렬이 이어졌다.

이틀째를 맞은 10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의 장모인 고(故)신정옥씨 빈소에는 정재계 인사들의 조문행렬이 이어졌다.




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