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캐리람 베이징행 앞두고 개각 루머 일축…"질서 회복이 우선"

최종수정 2019.12.10 15:29 기사입력 2019.12.10 15:2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이번주말 베이징 방문을 앞두고 람 장관의 사퇴나 대규모 개각 현실화를 둘러싼 루머를 일축했다.


1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람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번주말 베이징 방문에서 중국 중앙정부와 폭력 시위 근절을 위한 국가보안법 도입 문제를 논의할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다만, 홍콩시위 사태 책임을 지고 람 장관이 사퇴하거나 대규모 개각이 진행될 수도 있냐는 질문에는 "최근 몇달 동안 개각에 대한 소문과 추측들이 무성했다. 그것은 지금 내가 당장 관심을 가질만한 과제가 아니다. 지금 나의 최우선 과제는 홍콩에서 법과 질서를 회복하는 일"이라고 말하며 루머를 일축했다.


람 장관은 시위대가 주장하는 5가지 요구사항에 대해서도 추가 수용은 없다는 정부의 기존 입장을 강조했다.


그는 "지난 일요일 대규모 시위 이후 홍콩 정부는 시민들의 말을 경청했다"며 "하지만 요구사항에 대해 우리는 중요한 원칙들을 고수해야 한다. 홍콩 법을 벗어나거나 나의 권한 밖의 일을 요구한다면 나는 그러한 요구들을 수용하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