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당 원내대표에 '5선' 심재철…당선되자마자 협상력 시험대(종합)

최종수정 2019.12.09 16:18 기사입력 2019.12.09 12:15

댓글쓰기

9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원내대표로 선출된 심재철 의원과 김재원 신임 정책위의장이 황교안 대표, 나경원 전 원내대표와 손을 맞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9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원내대표로 선출된 심재철 의원과 김재원 신임 정책위의장이 황교안 대표, 나경원 전 원내대표와 손을 맞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강나훔 기자] 9일 선출된 심재철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의 임기는 5개월 남짓으로, 반년이 채 되지 않는다. 하지만 당면 과제인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정국부터 내년 총선까지, 그의 앞에 놓은 과제는 결코 가볍지 않다.


당장 한국당에 불리하게 흘러가고 있는 패스트트랙 정국을 해결해야 한다. 당선되자마자 협상력과 리더십을 가늠할 첫 시험대와 마주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이날 오후 본회의를 열고 내년도 예산안과 선거법·검찰개혁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처리를 예고한 상태다. 더불어민주당도 한국당을 뺀 '4+1 협의체'를 가동하며 압박 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하지만 심 원내대표에게 주어진 시간은 많지 않다. 여야 원내대표 선출 이후 대결을 자제했던 '이른바 '허니문의 시간'도 기대하기 어렵다. 곧바로 실전에 투입해 패스트트랙 정국의 흐름을 바꿔야 하는 막중한 임무를 맡게 된 셈이다. 첫 일정으로 문 의장과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등을 만나는 것도 이를 의식한 행보다.


차기 원내지도부의 대여(對與) 협상기조는 전임 나경원 원내대표 체제보다 유연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을 비롯한 '4+1 협의체'가 패스트트랙 정국을 무리하게 몰아붙이고 있다고 비판하면서도 '협상'이 불가피하다는 인식이 강하다. 심 원내대표 역시 여당과 각을 세우면서도 얻어낼 건 얻어내는 타협을 우선 시도할 가능성이 높다.


다만 당 내에서도 패스트트랙 정국에서 한국당 전략을 두고 '강경 투쟁'과 '협상파'로 입장이 갈린다는 점이 변수이다. 신임 원내대표는 이들을 모두 설득하면서 해법을 내놓아야 한다.

심 원내대표가 곧바로 대승적 합의에 나설 가능성은 희박해 보인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신임 원내대표단은 패스트트랙 2대 악법을 저지해야 한다"고 강경 투쟁을 주문했다. 동시에 "민생법안은 협상을 통해 조속히 처리해달라"고 말했다. 오후에 열릴 본회의에서 민생법안이 처리될 수 있도록 속도를 내되, 패스트트랙은 협상을 주도할 수 있도록 시간을 버는 전략을 준비할 가능성이 있다. 심 원내대표 역시 이날 당선 직후 소감에서 "다시 협의하자고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패스트트랙 정국을 넘어서면 내년 총선이라는 더 험난한 과제가 기다리고 있다. 한국당은 황교안ㆍ나경원 체제를 거치며 '탄핵 정국' 당시의 저조한 지지율에서 벗어났지만 30%대라는 마(魔)의 벽에 갇혀있다. 신임 원내대표는 황 대표와 손발을 맞추며 당의 지지도와 신뢰를 더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려야 한다.


그 과정에서 당 쇄신과 보수통합은 필연적으로 뒤따른다. 당 쇄신의 핵심인 인적쇄신과 보수통합의 핵심인 중도보수진영, 태극기 세력 등과의 관계를 어떻게 설정하느냐에 따라 내년 총선의 성패도 좌우될 수 있기 때문이다. 황 대표가 큰 그림을 책임진다면 신임 원내대표는 내부 잡음과 반발을 추슬러 연착륙시켜야 한다.


한국당의 한 관계자는 "차기 원내대표는 공천관리위원회 당연직 최고위원으로서 공천이 보장되는 것은 물론, 공천과정에서도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막강한 권한을 가졌지만 그만큼 어깨도 무거운 자리"라며 "원내대표로서 앞으로의 행보가 곧 정치인생과도 직결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심 원내대표는 서울 안양시에서 내리 5선을 한 중진의원으로 1958년 전라남도 광주시에서 출생, 광주제일고를 나왔다. 서울대학교 총학생회장을 거친, 한국당으로서는 독특한 이력의 소유자다. 2017년에는 국회부의장을 지냈다. 당 내 대표적인 중립파 중진으로 꼽힌다. 하지만 이번 경선에서는 러닝메이트로 3선의 김재원 의원과 손을 잡아 친박(親박근혜)계와 다수의 중진표를 흡수한 것으로 보인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