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번 시즌 가장 아름다운 골" '73m 원더골' 손흥민, 평점 9.3(종합)

최종수정 2019.12.09 08:06 기사입력 2019.12.09 08:04

댓글쓰기

영국 언론도 인정 '시즌 최고의 골'
팀 내 2위 평점…번리戰 '킹 오브 더 매치' 선정

토트넘 손흥민(27)이 8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 열린 번리와의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홈경기에서 70m 폭풍 드리블로 환상적인 골을 만들어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토트넘 손흥민(27)이 8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 열린 번리와의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홈경기에서 70m 폭풍 드리블로 환상적인 골을 만들어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성열 인턴기자] 'Here Comes the Son' 손흥민(27·토트넘)이 또 다른 별명 '슈퍼 소닉(superSONic)'에 어울리는 질주로 '원더골'을 만들어냈다.


8일(한국시간) 손흥민은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번리와의 2019-2020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EPL)16라운드 홈경기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5-0 승리를 이끌었다.


이로써 토트넘은 지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전 패배를 훌훌 털고 리그 6위에 올랐다.


이날 경기에서 토트넘은 2골 1도움을 기록한 해리 케인과 루카스 모우라와 무사 시소코, 그리고 '인생골' 손흥민까지 더해 무려 5골의 '골 잔치'를 벌였다.


경기 초반부터 손흥민은 최고의 경기력을 보여줬다.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전반 4분 만에 후방에서 들어온 공을 해리 케인에게 연결해 선제골을 도우며 리그 7호 도움을 기록했다.

연이어 전반 9분에 들어간 모우라의 골도 손흥민의 슈팅이 시발점이었다.


전반 32분 손흥민은 토트넘 진영 페널티 박스 근처에서 볼을 잡은 뒤 질주를 시작했다. 패스를 받을 동료가 없자 직접 드리블로 몰고 가던 손흥민은 중앙선 부근에서 속도를 올렸다. 11초 만에 손흥민은 8명의 번리 선수들을 제치고 페널티 박스까지 진입했고,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이때 손흥민의 최고 속력은 시속 33.41㎞에 달했다. 미국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손흥민은 드리블 동안 12번의 볼 터치로 73m에 달하는 거리를 달렸다.


지난해 11월 첼시전에서 보여줬던 50m 드리블 골을 넘어서는 인생 최고의 골이자, EPL 진출 후 최장 거리 단독 드리블 골이다.


유럽 축구 전문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9.3을 부여했다. 2골을 터뜨리며 10점을 받은 케인에 이어 양 팀 통틀어 두 번째로 높은 평점이다.


손흥민의 '원더골'에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잉글랜드 축구 대표팀 '레전드' 공격수 게리 리네커는 트위터 계정에 "손흥민이 역대 최고의 골 가운데 하나를 기록했다"며 "여러분들이 볼 수 있는 가장 위대한 골 중 하나를 선보였다. 내 생각에는 이번 시즌 최고의 골"이라고 극찬했다.


BBC는 "손흥민이 토트넘 진영부터 번리 선수를 줄줄이 따돌리며 환상적인 골을 넣었다"고 했고, CBS스포츠는 "믿을 수 없는 골을 넣었다"고 전했다.


데일리메일도 "손흥민은 이번 시즌 '최고의 골'을 노리는 도전자가 됐다"고 전했고, 더선도 "손흥민이 이번 시즌 최고의 골을 터트렸다"고 말했다.


무리뉴 감독은 경기가 끝난 후 'BBC'의 공식 기자 회견을 통해 "내 아들은 손흥민을 '손나우두'라고 부른다"며 축구 황제 호나우두에 빗대어 손흥민의 골을 표현했다.


손흥민은 경기가 끝난 뒤 프리미어리그 공식 홈페이지 온라인 투표로 선정하는 '킹 오브 더 매치'에 뽑히기도 했다.


이날 손흥민은 1만5876명이 참가한 투표에서 54%의 지지를 받아 케인(27.4%)을 제치고 경기 최고의 선수로 뽑혔다.




김성열 인턴기자 kary033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