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규종씨, 소나무 작품사진 2점 화순전남대병원에 기증

최종수정 2019.12.08 18:15 기사입력 2019.12.08 18:15

댓글쓰기

김규종씨, 소나무 작품사진 2점 화순전남대병원에 기증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화순전남대학교병원은 최근 전남 화순군의 사진작가인 김규종씨로부터 천연기념물 소나무 작품사진 2점을 기증 받았다고 8일 밝혔다.


용이 꿈틀대는 형상을 닮은 경북 문경 ‘대하리 소나무’와 속리산의 상징으로 유명한 ‘정이품송’을 촬영한 작품이다.


경북 문경시 산북면 대하리에 있는 6m 높이의 소나무는 수령 400년으로 추정되며, 마을의 평안과 풍년을 기원하는 ‘신성한 수호신’으로 여겨지고 있다.


충북 보은군 내속리면에 있는 높이 15m의 ‘정이품송’은 수령 600년으로 추정되며, 조선시대 세조에 얽힌 일화와 함께 벼슬 품계를 받은 신비로운 소나무로 널리 알려져 있다.


김씨는 지난 13년간 전국의 천연기념물 소나무를 찾아 앵글에 담아온, 이 분야의 유일한 전문사진작가로 유명하다.

지난달 1일부터 30일까지 화순전남대병원 2층 로비에서 ‘우리의 소나무, 그 이야기들’이라는 주제로 그간 모아온 천연기념물 소나무 사진 33점을 전시한 바 있다.


이들 작품은 지난 9월 서울 인사동의 신상갤러리에서 5일간의 전시를 통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김씨는 지리산 와운마을의 ‘천년송’ 등 전시한 사진의 액자마다 소나무에 얽힌 각각의 일화나 숨겨진 얘기 등을 덧붙여 관람객들로부터 큰 호평을 받았다.


위암 환자인 박모씨(62)씨는 “전국의 천연기념물 소나무들을 한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어 반갑고 신기했던 경험이다. 그저 보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된 기분”이라며 “영험한 소나무들인 만큼, 사진들을 마주하며 빠른 쾌유도 정성껏 기원해봤다”고 말했다.


정신 원장은 “자연속의 첨단의료를 추구하는 병원으로서, 심신치유 인프라 조성에 힘쓰고 있다”며 “그런 점에서 소나무 사진전과 기부받은 사진작품은 한층 뜻 깊은 선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gmail.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