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민정 "백 수사관 죄인으로 몰고간 이들, 미안함 표현도 없어"

최종수정 2019.12.06 21:11 기사입력 2019.12.06 21:1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6일 백 모 수사관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수사'와 무관한 것으로 밝혀졌음에도 "엉뚱한 사람을 죄인으로 몰아갔던 이들은 미안함의 표현도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고 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고인을 의혹 덩어리로 몰아간 이들은 '고인은 이 사건과는 무관함이 밝혀졌다'라고 말하지 않는다"며 이 같이 지적했다.


고 대변인은 "청와대 자체 조사 결과 김기현 비리 의혹사건과는 무관하다는 게 밝혀졌지만 오해와 억측의 기관차는 다른 목표를 향해 폭주했고 고인에 대한 억측은 한낱 꿈이었나 싶을 정도로 연기처럼 사라져버렸다"고 안타까워했다.


그는 "고인을 직접 알지 못하지만 청와대라는 한지붕 아래서 오며가며 눈인사를 나눴을지 모르겠다"며 "대변인이 아닌 청와대 동료로서 고인의 명복을 빈다는 말을 꼭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고(故) 백 모 수사관은 하명수사에 연루됐다는 의심을 받던 중 검찰조사를 앞두고 지난 1일 숨진 채 발견됐다. 청와대는 "김기현 비리 의혹 사건과 무관하다", "울산 고래고기 사건에 대한 현장 대면청취 때문에 갔던 것"이라고 해명했으나 해소되지 않았다. 결국 청와대는 지난 4일 자체 조사를 통해 '김기현 비리의혹 사건' 최초 제보를 받은 사람은 민정비서관실 소속 행정관이라고 발표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