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회계결산 오류' 코레일, 담당 간부 해임·성과급 70억 환수 조치

최종수정 2019.12.05 16:43 기사입력 2019.12.05 16:43

댓글쓰기

손병석 사장, 특별감사 등 전방위 재발방지 대책 마련 지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한국철도(코레일)이 지난해 결산 오류와 관련한 기획재정부의 성과급 환수, 징계 등 결정과 관련해 강도 높은 후속조치를 단행한다.


코레일은 5일 이번 사안의 심각성을 감안해 관련자를 해임하고 인사조치와 성과급 환수 등에 나선다고 밝혔다. 코레일은 우선 지난해 회계 결산과 관련한 관련자 전원에 대해 해임 등 중징계 조치를 할 예정이다.


코레일 관계자는 "기재부로부터 관련 사실을 4일 통보 받은 즉시 손병석 사장 지시로 자체 감사에 들어가 회계담당 처장에 대한 해임조치에 착수했다"면서 "당시 부사장, 감사 등 임원 6명에 대해서는 이미 지난 6월 사퇴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성과급 70억원도 환수할 예정이다. 코레일 관계자는 "성과급에 대해서는 관련 임원들은 50%를 반납해 1인당 평균 2200만원을 환수한다"며 "직원들이 받은 성과급의 7.5%에 해당하는 70억원을 환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손병석 사장은 회계 시스템 전반에 대한 특별감사와 재발 방지를 위한 강도 높은 회계개혁 등 조치를 시행할 것을 지시했다. 코레일은 부사장 주재 철도공사 회계체계 개선 태스크포스(TF) 신설, 공인회계사 채용 등 인력 보강, 이중화된 회계체계 구축, 중요 회계처리의 투명한 공시 및 회계관계 직원에 대한 의무교육 등에 나설 방침이다.

손 사장은 "공기업으로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서도 안되는 일이 발생한 만큼 조직 전체의 기강을 바로 세울 수 있는 자정 노력이 필요하다"며 "책임자에 대해서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중 조치해 다시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