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상무 "中, 무역합의 내년 대선 후엔 더 불리" 경고

최종수정 2019.12.04 04:19 기사입력 2019.12.04 04:1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김봉수 특파원] 윌버 로스 미국 상무부 장관이 3일(현지시간) 미ㆍ중 무역협상이 내년 미 대선 이후로 미뤄질 경우 중국이 더 불리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로스 장관은 이날 미 CNBC와의 인터뷰에서 "(무역합의를 내년 대선 이후로 미루게 되면) 중국은 자신들에게 주어진 것이라고 생각하는 몇가지 레버리지가 사라지게 될 것"이라며 "선거가 끝나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돌아오게 되면 더 이상 우리의 협상력을 위축시킬 수 없게 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중국 측이 트럼프 대통령이 내년 대선을 의식, 중국과의 무역 협상에서 성과를 거두기 위해 일정한 양보를 할 수 있다는 점을 의식해 최근 들어 주요 쟁점에서 물러서지 않고 있다는 것에 대한 '경고'로 해석된다.


로스 장관은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협상 타결에 시간적 압박감을 느끼지 않고 있다는 점을 명확히 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목표는 항상 언제 또는 어떤 것과도 관계없이 올바른 협상을 하는 것이었다"고 강조했다.


로스 장관은 또 "그의 목표는 바뀌지 않았다"면서 "중국과 협상이 타결되지 않을 경우 대통령은 기꺼이 관세를 계속 부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로스 장관의 이같은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영국 런던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에 참석해 중국과의 무역합의를 내년 대선 이후까지 기다리는 것도 좋은 생각이라는 발언을 한 후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중국과의 협상 타결에 정해진 시한은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CNBC는 "로스 장관의 언급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뒷받침해준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이날 뉴욕증시는 이로 인해 장 초기 1% 이상 내리는 등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로스 장관은 또 "미ㆍ중 양국간 실무회담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고위급 회담은 이달 15일 이전까지 잡혀 있지 않다"고 전했다. 미국은 이달 15일부터 약 1600억달러 어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15%의 신규 관세를 부과할 예정이어서 미ㆍ중 양국간 무역합의의 잠정적 시한으로 고려되고 있다.




뉴욕=김봉수 특파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