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전 럭비단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진상 확인되면 선수 조치 할 것"

최종수정 2019.12.04 22:45 기사입력 2019.12.03 21:10

댓글쓰기

사진=한국전력 럭비단 홈페이지 캡처

사진=한국전력 럭비단 홈페이지 캡처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이른바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의혹' 사건과 관련해 가해자로 지목된 아동의 아버지 A씨가 소속된 스포츠단에서 입장문을 내놨다.


3일 한국전력 럭비단은 공식 홈페이지에 '성남시 소재 어린이집 이슈 관련 입장문'이라는 제목으로 공지를 올렸다.


럭비단측은 "한전 럭비단 소속 선수 및 그 자녀와 관련되어 사회적으로 큰 이슈가 되고 있는 점에 대하여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입장을 밝혔다.


이어 "관련 선수측의 법률적 책임 여부를 떠나 우선 해당 가족이 받았을 상처에 안타까움을 금치 못하며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관련 선수에 대해서는 사건의 진상이 확인되는 대로 필요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해 럭비단 관계자는 3일 오후 아시아경제와 통화에서 "진상조사 결과에 따라 관련 조처를 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의혹 사건은 성폭력 피해를 당한 여자 어린이(5) 부모가 지난달 2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어린이집에서 성폭행을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피해 아동 부모는 "딸아이가 국공립 어린이집에서 같은 반 또래 아동에게 성폭력 피해를 당했지만 만 5세에게는 아무런 법이 적용되지 않아 부모는 아무것도 할 수 있는 일이 없어 매일 지옥 속에 살고 있다"고 호소했다.


현재 피해 아동 부모 측은 변호인을 통해 국가인권위원회에 이 사건 진정서를 제출하기로 했다.


가해 아동 측 부모는 "문제 행동이 있었다"고 인정하면서도 "부풀려진 부분이 있다며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법적 대응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과는 이 어린이집 사건의 내사에 착수했다고 3일 밝혔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